팀코리아, 방글라데시 푸바찰 배전선로 우선사업권 따냈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팀코리아, 방글라데시 푸바찰 배전선로 우선사업권 따냈다

사업비 8400억원 푸바찰 신도시 배전선로 건설‧운영 우선사업권 확보
4차 한국-방글라데시 민관협력투자개발사업 공동협의체 개최

 
 
 
2일 여의도 IFC에서 열린 제 4회 한국-방글라데시 민관협력투자개발사업 공동협의체 전경. [사진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2일 여의도 IFC에서 열린 제 4회 한국-방글라데시 민관협력투자개발사업 공동협의체 전경. [사진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GS건설 등이 뭉친 팀코리아가 방글라데시 신도시에 배전선로를 건설하고 운영하는 해외 민관협력투자개발사업(PPP)의 우선사업권을 따냈다.
 
국토교통부는 팀코리아가 방글라데시 ‘푸바찰 신도시 배전선로 건설·운영 사업’ 우선사업권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인근에 조성하는 9만가구 규모 푸바찰 신도시에 스마트 배전 관리 시스템을 공급하는 프로젝트다. 푸바찰 신도시에 배전 손실을 줄이고 정전 시간을 최소화하는 스마트 배전 관리 시스템을 통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예상 사업비는 약 7억 달러(약 8439억원) 규모다. PPP 방식으로 진행하며 완공 후 25년 간 배전망을 운영하는 구조다.
 
팀코리아는 이번 공동협의체를 통해 확보한 우선사업권을 바탕으로 타당성 조사를 거쳐 최적화된 PPP사업 모델을 마련하고 방글라데시 정부와 구체적인 사업 조건을 협의할 예정이다. 앞서 팀코리아는 세 차례의 공동협의체를 거치면서 다카-마이멘싱 고속도로, 다카 순환철도, 400kV 송전선로, 메그나 대교 등 4건의 사업에서 우선사업권을 획득했다.
 
메그나 대교 사업은 타당성 조사 용역을 완료했고 구체적인 사업화를 위한 일정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다카-마이멘싱 고속도로, 다카 순환철도 사업은 현재 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한 상태다.
 
2일 여의도 IFC에서 열린 제 4회 한국-방글라데시 민관협력투자개발사업 공동협의체 행사에서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2일 여의도 IFC에서 열린 제 4회 한국-방글라데시 민관협력투자개발사업 공동협의체 행사에서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은 "한국과 방글라데시는 1973년 수교를 맺으면서 동반자의 길을 걸어왔고 2019년 4월부터는 한국의 KIND와 방글라데시가 양국 간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있다"며 "공동협의체를 통해 송전선로, 철도, 교량 등의 PPP사업을 추진하면서 메그나대교사업은 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하고 구체화하는 절차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팀코리아는 방글라데시 푸바찰 신도시에 25km 배전선로를 건설하고 운영하는 우선협상권을 받는 커다란 성과를 이뤘다"며 "우리 정부와 기업을 믿고 선택한 만큼 방글라데시 배전선로 사업이 적기에 준공을 할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신규 사업들도 사업화에 성공하기를 기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