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무디스·피치 “러시아 신용등급 강등”…국가부도 위기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경제

print

S&P·무디스·피치 “러시아 신용등급 강등”…국가부도 위기

“투자 시 원금회수·이자상환 불투명”
러 잠재적 국가부도 위험성 높아져

 
 
러시아 화폐 1000루블.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화폐 1000루블. [타스=연합뉴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3일(현지 시간)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BB+에서 CCC-로 8단계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Moody's)와 피치(Fitch)도 이날 러시아 국채신용등급을 투기등급(정크)으로 6계단씩 낮췄다.  
 
이에 따라 세계 3대 신용평가사 S&P·무디스·피치 모두 러시아 신용등급을 큰 폭으로 낮춤으로써 러시아의 잠재 부도 위험성을 반영했다.  
 
BB+는 투자가 부적격하다는 평가다. CCC- 등급은 국가 부도 위기에 가까운 평가를 의미한다. 투자하면 원금과 이자 상환이 어려워 의심스럽다는 의미다. CCC- 등급 보다 더 아래인 D 등급은 국가부도를 뜻한다.  
 
AFP와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S&P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미국과 유럽의 경제 제재로 인해 러시아가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이 커졌기 때문”이라며 평가 등급을 8단계 하향 조정한 배경을 밝혔다.  
 
S&P측은 “이번 러시아 강등은 러시아 디폴트의 위험을 높이는 경제 조처들이 시행된 데 따른 것”이라며 “각국의 경제 제재 속에서 러시아가 루블화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도입한 자본 통제 등도 그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S&P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다음 날인 2월 25일 러시아 신용등급을 BBB-에서 BB+로 강등한 바 있다.  
 
또 다른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와 피치(Fitch)도 러시아 디폴트가 우려된다며 이날 러시아 국채신용 등급을 투기등급(정크)으로 6계단 낮췄다.  
 
피치는 BBB에서 B로 낮춰 ‘부정적 관찰대상’에 올렸다. 무디스도 Baa3에서 B3로 낮췄다.  
 
2월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 미국 달러와 유로 환율이 표시된 게시판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2월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 미국 달러와 유로 환율이 표시된 게시판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JP모건 “러시아 2분기 경제 -35%↓” 경제위기 내포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광범위한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 자산을 동결하고 러시아 대형 은행들을 국제결제망에서 퇴출시켰으며 주요 제품 생산에 필요한 핵심 기술과 부품 수출입을 규제했다.  
 
이에 따라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은 “이 같은 제재들로 인해 러시아의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35%로 대폭 추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상황이 지속할 경우 러시아가 국가적 경제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의미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