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美 폐플라스틱 재활용 플랜트 기본설계 수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현대엔지니어링, 美 폐플라스틱 재활용 플랜트 기본설계 수주

EPC 계약 및 추가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도 높아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 엔시나(Encina Development Group)사가 발주한 ‘폐플라스틱 활용 석유화학제품 생산설비’에 대한 기본설계(FEED)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 엔시나(Encina Development Group)사가 발주한 ‘폐플라스틱 활용 석유화학제품 생산설비’에 대한 기본설계(FEED)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 펜실베니아주에 건립되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설비의 기본설계 업무를 수주했다. 향후 해당 시설에 대한 본공사 계약 체결 및 타지역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 엔시나(Encina Development Group)사와 ‘폐플라스틱 활용 석유화학제품 생산설비’에 대한 기본설계(FEED)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발주처인 엔시나는 폐플라스틱 재활용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기본설계를 맡은 프로젝트는 미국 펜실베니아 노섬버랜드에 연간 45만톤 규모 폐플라스틱을 화학공정을 통해 벤젠, 톨루엔을 비롯한 석유화학제품 15만여톤으로 변환하기 위한 설비를 구축하는 작업이다. 이렇게 생산된 석유화학제품은 의약품이나 합성수지, 포장재 생산에 쓰인다.  
 
이번 기본설계 용역은 EPC(설계·조달·시공) 견적의 상세내역을 발주처와 공유하는 ‘OBCE(Open Book Cost Estimation)’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추후 EPC 연계 수주 가능성 역시 크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엔시나는 앞으로 미국 내는 물론 남미, 동남아 등에도 폐플라스틱 처리 관련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EPC 연계 수주와 추가 프로젝트 수주의 가능성이 열려있는 만큼 면밀한 사업 리스크 분석과 사업 수행계획 수립에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신재생에너지·수소·친환경 사업 추진을 추진하고 핵심기술 발굴·확보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