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모임 21일부터 8명까지…영업시간 밤 11시 그대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사적모임 21일부터 8명까지…영업시간 밤 11시 그대로

사적모임인원 21일부터 6명→8명 확대
18일 0시 기준 신규확진 40만7017명
“거리두기 대폭 완화하기엔 우려 커”

 
 
서울 종로구 한 노래방의 영업시간 안내문.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한 노래방의 영업시간 안내문. [연합뉴스]

정부가 21일부터 현행 6명인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8명으로 확대한다.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은 기존 방침인 오후 11시까지로 유지한다.
 
18일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다음 주 월요일(21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사적모임 제한을 6인에서 8인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권 1차장은 “지난 2주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새롭게 조정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오미크론 대유행과 의료대응체계 부담, 그리고 유행 정점 예측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거리두기를 대폭 완화하기에는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날 0시 기준 신규확진자가 40만7017명이고, 사망자 수도 301명이라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1049명으로, 이는 의료체계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전국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66.5%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지역적으로는 가동률이 90%에 이르러 포화 상태인 곳도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광주, 전남, 경남의 중증 병상 가동률은 각각 98.1%, 86.4%, 85.7%에 달한다.
 
권 1차장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생업 고통을 덜고 국민의 일상 속 불편을 고려해 인원수만 소폭 조정하는 것으로 격론 끝에 결론을 내렸다”고 말한 뒤 “오미크론의 치명률이 델타에 비해 낮지만 독감과 유사해지는 경우는 백신을 접종한 때뿐”이라며 백신 접종 참여를 독려했다.
 
이날 권 1차장에 따르면 미접종자의 치명률은 0.52%로 독감 치명률(0.05∼0.1%)보다 높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층 미접종자의 치명률은 5.05%로 독감의 50배 이상이다. 이에 비해 3차접종을 완료한 60세 미만 치명률은 0%에 수렴한다는 것이 권 1차장의 설명이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