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사업 진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현대건설,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사업 진출

미국 홀텍社와 원전해체 협력 계약 체결

 
 
크리스 싱 미국 홀텍 최고경영책임자와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이 홀텍사에서 원전해체 사업 협력 계약을 맺고 서명하고 있다. [현대건설]

크리스 싱 미국 홀텍 최고경영책임자와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이 홀텍사에서 원전해체 사업 협력 계약을 맺고 서명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건설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8일 미국 홀텍과 인디안포인트 원전해체 사업의 PM(Project Management) 계약을 포함한 원전해체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홀텍과 소형모듈원전(SMR-160 모델) 글로벌 독점계약을 맺은 데 이어 4개월 만이다.
 
양사는 이번 계약에서 ▲홀텍 소유의 미국 원전해체 사업 직접 참여 ▲글로벌 원자력 해체 시장 공동 진출 ▲마케팅 및 입찰 공동 추진 등 사업 전반에 대해 합의했다.
 
또한 현대건설은 이번 PM계약으로 공정 및 공사계획, 대형기기 부피감용, 화학 제염, 원자로 압력용기 및 내장품 절단 등 원전해체의 전반적인 사업 분야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이 첫 번째 PM으로 참여할 인디안포인트 원전은 총 3개호기(2317MW 용량)의 가압경수로 타입으로, 1962년 10월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4월 3호기까지 영구 정지된 뒤 5월에 홀텍으로 소유권 이전됐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력으로 초기 단계부터 원전해체 사업에 참여해 선진 원전해체 기술을 축적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국내 원전해체 사업 수주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홀텍사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사업다각화와 신사업 핵심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SMR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 등을 미래 핵심 경쟁력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