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세계 전기차 판매 두 배 급증…현대차·기아 5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지난해 세계 전기차 판매 두 배 급증…현대차·기아 5위

중국, 333만 대로 절반 차지…한국은 9위 기록
현대차·기아 전기차 판매량 5위…테슬라 1위 유지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지난해 전 세계에서 666만 대의 전기차가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5일 발표한 ‘2021년 주요국 전기동력차 보급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자동차 판매는 공급망 불안과 코로나19 확산으로 4%대의 완만한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순수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수소전기차 등 전기동력차의 판매는 666만여 대로 전년 대비 110.7%나 증가했다.
 
이 가운데 순수전기차는 473만 대였다. 이는 전년 대비 119% 증가한 수준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출시 모델 확대의 영향으로 92.6% 늘어난 192만 대가 판매됐다. 수소전기차는 86.3% 늘어 1만5500대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시장의 성장세가 가팔랐다. 중국은 지난해 전년 대비 166.6% 늘어난 333만 대를 팔았다. 이는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의 절반(50%) 수준이다. 중국시장의 전기차 판매는 전년 대비 전기차 시장점유율(39.5%)보다 10.5% 상승했다.
 
중국시장 전기차 판매 확대는 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연장 조치에 훙광 미니 등 보급형 모델 판매가 확대된 것이 컸다. 아울러 테슬라·니오 등의 고가 전기차 판매도 늘어났다.
 
테슬라의 상하이 공장. [로이터=연합뉴스]

테슬라의 상하이 공장. [로이터=연합뉴스]

 
유럽에서는 전년 대비 66.1% 증가한 234만 대의 전기차가 판매됐다. 세계 시장 점유율은 35.1%를 기록했다. 특히 독일의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72% 증가하며 유럽 국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20년 도입한 ‘혁신 프리미엄 보조금 제도’가 2025년까지 연장된 탓이다.  
 
미국에서는 바이든 정부의 환경 정책 강화와 공공 부문 전기동력차 구매 제도 도입, 신규 모델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01.3% 증가한 67만대 가 판매됐다.
 
우리나라에서는 전년 대비 103.8% 증가한 12만9000대가 판매돼 2020년에 이어 판매량 기준 전 세계 9위를 유지했다.
 
제작사별로는 테슬라가 전년 대비 128% 증가한 104만5072대를 판매하며 2020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캘리포니아 프레몬트 공장과 상하이 기가팩토리 공급 확대 영향이 컸다.  
 
폭스바겐그룹은 모듈형 전기차 전용 플랫폼(MEB)을 적용한 ID.3 등 신모델 출시에 힘입어 전년 대비 84.2% 증가한 70만9030대를 판매하며 2위를 기록했다. 중국 전기차 전문 기업인 BYD는 3위에 올랐다. 전년 대비 232.2% 증가한 59만5089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기아는 전년 대비 98.1% 증가한 34만8783대를 팔아 2020년(6위)보다 한 계단 상승한 5위에 올랐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지난해 전기차 시장은 보조금과 인프라 구축, 세제 혜택 등 각 정부의 지원 정책에 힘입어 성장했다”며 “규제 위주 정책보다 충전 인프라 구축, 연구개발(R&D) 세제 지원 등 인센티브 위주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