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업비트 등 코인 거래소에 해킹위협 정보 실시간 제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국정원, 업비트 등 코인 거래소에 해킹위협 정보 실시간 제공

2020년 13개→현재 112개 기업, 대폭 증가
“민간과 사이버위협정보 공유 지속 확대하겠다”

 
 
국가정보원이 업비트·빗썸·코빗·코인원 등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4곳에 해킹 위협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 각 사]

국가정보원이 업비트·빗썸·코빗·코인원 등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4곳에 해킹 위협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 각 사]

국가정보원이 업비트·빗썸·코빗·코인원 등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4곳에 해킹 위협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국정원은 최근 가상자산을 노린 국제 및 국가 배후 해킹조직의 사이버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와 ‘인터넷 기반 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KCTI)’를 연동하고 해킹 공격 IP·악성코드 등을 실시간 공유 중이다.
 
KCTI는 국정원이 국가·공공기관 300여곳을 대상으로 실시간·24시간 운용 중인 ‘국가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NCTI)’의 정보들을 민간기업에 별도로 제공·공유하기 위해 2020년 개발한 시스템이다.
 
이번 조치로 4대 가상자산 거래소는 NCTI에 축적·수집되는 주요 사이버 위협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다. 국정원은 향후 가상자산 관련 해킹 공격 수법, 최신 악성코드 등 관련 전문 정보도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국정원 관계자는 “해킹 공격이 민간과 공공을 구분하지 않고 이루어지는 등 사이버 안보가 국가안보와 직결되고 있다”며 “가상자산 거래소는 물론 민간기업과 사이버위협정보 공유를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국정원의 민간기업 대상 정보 제공은 2020년 10월 13개 핵심 방위산업 업체를 시작으로 현재 방산업체 43개, 첨단기술 보유 기업 35개, 제약·바이오 기업 7개, 에너지 관련 기업 17개, 정보보안 업체 및 가상자산 거래소 10개 등 총 112개로 늘었다. 국가·공공기관 및 기업 간 공유되는 위협정보 건수는 2020년 4만여 건에서 현재 13만여 건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