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권 고용부장관 후보에 한국노총 ‘브레인’ 이정식 지명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尹 정권 고용부장관 후보에 한국노총 ‘브레인’ 이정식 지명

30년 노동계서 활약한 뼛속까지 노동전문가
관행 깨고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도 역임해
윤석열 ‘120시간’ 구상 어떻게 구현할지 주목

 
 
윤석열 당선인이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출신인 이정식 전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당선인이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출신인 이정식 전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정권의 첫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에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출신인 이정식 전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이 지명됐다.  
 
이 후보는 1986년에 들어간 한국노총을 주 무대로 정책연구위원·조사부장·기획조정국장·대외협력본부장·투쟁상황실장·사무처장 등을 지내며 30여년 동안 활동해온 노동전문가다.  
 
2004~2006년에는 건설교통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다. 그 뒤 한국노총으로 돌아와 정책본부장과 사무처장을 지냈다. 2012년엔 고용노동부 최저임금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2017년엔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을 맡았는데 노동계 출신으론 처음이었다. 그 동안 정부 출신이 재단 사무총장을 맡던 관행을 깬 인사로 주목을 받았다.  
 
윤석열 당선인이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출신인 이정식 전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나서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당선인이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출신인 이정식 전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나서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그가 지금까지 역임한 주요 이력들을 살펴보면 한국노총 정책연구위원·조사부장·기회조정국장·정책기획국장·대외협력본부장·투쟁상황실장 ▶최저임금심의위원회 연구위원•파견근로자연구회 연구위원 ▶노사관계개혁위원회 전문위원(1~2기) ▶노사정위원회 전문위원(1~3기) ▶한국노총 기획조정본부장 ▶건설교통부(국토교통부 옛 이름) 장관 정책보좌관 ▶건설근로자공제회 비상임이사 ▶21세기노사관계 연구회장 ▲서울디지털대 e-경영학부 전임교수 ▶한국노총 사무1처장 겸 정책본부장 ▶한국노총 중앙연구원장 ▶고용노동부 최저임금위 근로자위원 ▶한국노총 사무처장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 ▶건설근로자공제회 비상임이사 ▶삼성전자 노무분야 자문위원 등이다.  
 
삼성전자가 2020년 이 후보에게 자문위원을 맡긴 것은 삼성전자 내부에 한국노총을 상급 단체로 둔 노조가 출범하면서 영입했을 거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었다.  
 
윤석열 정권의 내각 인선이 3~4일 전에 대부분 윤곽을 드러낸 것과 달리 고용노동부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자리는 발표가 계속 지연됐다. 게다가 윤 당선인이 대선후보 시절 꺼낸 ‘주 120시간 근무’ 발언으로 근로시간 유연화 구상은 노동계와 대립각을 이루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노동계 브레인’으로 평가 받고 있는 이 후보자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로 발탁한 윤 당선인의 인사 결정에 노동계도 한국노총도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