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현대차-이지스운용과 손잡고 "UAM 이착륙장 만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현대건설,현대차-이지스운용과 손잡고 "UAM 이착륙장 만든다"

남산 밀레니엄 힐튼 호텔부지에 도심‧항공‧교통 인프라 조성 MOU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에서 도심‧항공‧교통 버티포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송재용 현대자동차 AAM사업추진담당 상무(왼쪽부터),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이규성 이지스자산운용 대표이사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이지스자산운용]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에서 도심‧항공‧교통 버티포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송재용 현대자동차 AAM사업추진담당 상무(왼쪽부터),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이규성 이지스자산운용 대표이사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이지스자산운용]

 
현대건설이 현대자동차, 이지스자산운용과 함께 도심‧항공‧교통 인프라를 조성한다.
 
현대건설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에서 현대자동차, 이지스자산운용과 UAM(Urban Air Mobility·도심‧항공‧교통) 버티포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버티포트(Vertiport)는 UAM 비행체가 충전·정비 등을 할 수 있는 수직 이착륙장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건설은 UAM 기체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 중인 현대자동차와 함께 UAM버티포트 건설을 맡는다. 이지스자산운용은 UAM버티포트 사업지 선정과 사업모델 개발을 담당한다. 
 
현대건설과 이지스자산운용은 버티포트의 첫 사업 후보지로 서울 남산의 밀레니엄 힐튼 호텔 부지를 선정했다. 이지스자산운용과 현대건설이 신설한 개발 법인은 지난 2월 이 호텔을 인수했다. 2027년까지 호텔과 오피스 등이 들어선 복합시설로 개발할 방침이다.
 
이지스자산운용과 현대건설은 이곳에 UAM 버티포트를 만들어 서울역·서울로·남산을 잇는 미래형 도심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들 3사는 밀레니엄 힐튼호텔 부지뿐 아니라 추가 사업지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와 현대건설은 정부 주도로 구성한 UAM팀 코리아의 민간기업 9개 사에 들어간다. 이 가운데 현대건설은 유일한 건설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밀레니엄 힐튼 개발을 중심으로 서울역 일대를 국가 중앙역에 걸맞게 개발해 시민 삶의 질 향상, 도시의 혁신 성장을 이끄는 비전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UAM 상용화 이전 단계에서 사업화 방안, 컨셉 수립 등 버티포트 관련 개발역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와 연계한 UAM 특화도시 적용 등 다양한 모델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