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이후 1기 신도시 상승세…서울·경기 수도권 상승폭 ‘둔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대선 이후 1기 신도시 상승세…서울·경기 수도권 상승폭 ‘둔화’

고양 일산 신도시 가장 많이 상승
2기 신도시·인천 등 약세

 
 
일산 신도시 아파트 단지 전경. [중앙 포토]

일산 신도시 아파트 단지 전경. [중앙 포토]

 
제20대 대통령 선거 전후로 아파트 매매 변동률이 가장 급격한 곳은 1기 신도시 일대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1기 신도시는 올해 대선 전까지 2개월여(1.1∼3.9) 동안 0.07%의 미미한 상승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대선 이후 약 1개월 반(3.10~4.22) 동안 0.26% 올라 오름폭이 3배 이상으로 높아졌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주요 부동산 공약인 1기 신도시 재정비 특별법에 따른 용적률 상향 기대감이 아파트 가격과 시세에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기 신도시 중 대선 이후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경기 고양 일산신도시(0.52%)였다. 이어 중동(0.29%), 분당(0.26%), 산본(0.14%), 평촌(0.12%)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 가구당 평균 가격 기준으로는 분당(12억5000만원), 평촌(8억7000만원), 일산(6억8000만원), 산본(5억7000만원), 중동(5억6000만원) 순으로 높았다.  
 
자금이 부족한 수요층들이 대출 규제와 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한 신도시로 유입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전체 수도권 주요 권역 중에서도 대선 전후 아파트 가격 변화가 두드러진 지역은 1기 신도시가 유일했다.  
 
서울과 수도권 재고 아파트 시세 표본. [자료 부동산114]

서울과 수도권 재고 아파트 시세 표본. [자료 부동산114]

 
대선 이후 수도권 아파트값은 지역에 따라 명암이 교차되는 분위기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시장의 이목이 쏠린 서울 용산구도 대선 전후(1.15%→0.39%)의 추세 변화는 미미한 편이었다.
 
또 판교, 동탄, 광교 등이 포함된 2기 신도시(-0.25%→-0.23%)와 인천(-0.16%→-0.19%) 등도 약세를 이어갔다. 서울(0.25%→0.08%)과 경기(0.06%→0.03%)를 비롯한 수도권(0.15%→0.05%) 전체로도 대선 전후 상승 폭이 되레 둔화됐다.
 
윤지혜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대출 규제가 지속되면서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큰 지역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수요와 거래량이 받쳐주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서울과 1기 신도시 노후 아파트를 중심으로는 자산 가치 상승 국면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