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개방’ 청와대 가는 길 대중교통·정류장·자전거 증설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10일 개방’ 청와대 가는 길 대중교통·정류장·자전거 증설

서울 지하철 3·5호선 증차 운행
관광버스 주차장 8곳 169면 확충
화장실·쓰레기통·벤치 시설 설치

 
 
서울 명동거리의 한 상점 벽면에 청와대 개방 홍보 팻말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서울 명동거리의 한 상점 벽면에 청와대 개방 홍보 팻말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이달 10~22일 청와대 개방 행사에 맞춰 지하철 3·5호선을 증차 운행하고, 관광버스 주차장이 추가로 마련한다. 영빈관 등 청와대 주요 지점에는 간이 화장실과 벤치 등 방문객 편의시설을 확충한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부터 청와대 개방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의 종합지원대책을 가동한다. 시는 청와대 개방으로 이 일대 방문객이 하루 평균 2만4000명~4만8000명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시는 이달 2일 청와대와 인근 주요 6개 역사를 순환하는 시내버스(친환경 전기버스) 1개 노선(01번)을 신설해 운행을 시작했다. 버스정류장 4개소(국립고궁박물관·청와대·춘추문·경복궁·국립민속박물관)도 신설했다.
 
청와대 정문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 정문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 개방행사 기간 동안 시는 청와대 인근 경복궁역·광화문역·안국역을 정차하는 지하철 3·5호선에 예비 전동차를 각 6대씩 추가 투입해 하루 최대 약 18만명을 추가 수송한다. 청와대 인근 주요 역사 편의시설을 점검하고, 엘리베이터 및 에스컬레이터 등 안내 표지판 등도 갖춘다.
 
이와 함께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관광버스 주차장 8개소 169면을 확보했다. 경복궁·남산예장 등 공공부설 관광버스 주차장을 비롯해 창의문로·사직로 인근에는 노상 주차장도 추가로 확보했다. 창의문로(1곳), 사직로(3곳) 등 노상 주차장은 시간제로 운영하며, 관광버스 2시간 무료 주차가 가능하다. 
 
시는 걸어서 청와대로 이동하는 보행자들을 고려해 인근 보도의 침하되거나 파손된 부분을 긴급 보수하고 횡단보도 턱낮춤과 점자블록도 설치했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청와대와 경복궁 인근 지역에 종전보다 100대 늘어난 총 263대를 배치하며 대여소도 5개 확대한다.
 
아울러 청와대 방문객 편의를 위해 본관, 영빈관 등 주요 행사 지점에 간이화장실 15동(장애인용 2동 포함)을 설치하고 이동 경로 100곳에 쓰레기통을 설치한다. 녹지원 등 청와대 내 주요 휴식공간과 산책로에는 벤치 100개를 설치하고 환경미화원 등 시설물 관리인력 30명도 배치한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