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벗자니 ‘마기꾼’ 될라”…‘코슈메슈티컬’ 시장의 반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마스크 벗자니 ‘마기꾼’ 될라”…‘코슈메슈티컬’ 시장의 반란

[마스크 벗으니 ‘이것’ 뜬다] ① 약이야? 화장품이야?
야외 마스크 착용 해제 소식에…기능성 화장품 주목
‘피부개선 효과’ 화장품 선호, 코슈메슈티컬 시장 희색
원료와 의약품 화장품에 접목…시장 성장세 이어질 것

 
 
실외 마스크 제한 해제 첫날인 2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한 학생이 마스크를 들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외 마스크 제한 해제 첫날인 2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한 학생이 마스크를 들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40대 워킹맘 박모씨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년 만에 해제되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까지 폐지되면서 고민이 많아졌다. 마스크에 의존해 피부 관리에 소홀했던 사이 기미·주근깨가 더 많아져 얼굴이 칙칙해지고 안 나던 트러블까지 올라와서다. 행여 마기꾼(마스크+사기꾼)이 될까 마스크 벗기가 두려워진 박씨는 다급하게 피부 관리를 하기로 마음먹었다. 박씨는 화이트닝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 화장품과 피부 탄력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수소문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년에 만에 해제되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까지 폐지되면서 모두가 기다려온 일상 회복이 시작됐다. 덩달아 바빠진 건 뷰티업계다. 방역지침 완화로 사회적 교류가 활기를 띄자 피부건강에 초점을 맞춘 기능성 화장품이 인기를 끌고 있어서다.  
 

코로나19 이후…화장품도 ‘효과’ 체감이 중요

뷰티업계에 따르면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게 되면서 피부개선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화장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더 뚜렷해지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리뷰 솔루션을 개발한 크리마가 온라인 쇼핑몰 뷰티 카테고리 리뷰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효과’를 언급한 리뷰 수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모공, 기미, 트러블 등 화장품 효과와 관련된 단어들의 언급도 함께 늘었다. 코로나19 시대를 겪으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더마 코스메틱 등 피부 자체를 관리하는 기초 케어 상품으로 쏠린 것을 보여준다는 방증이다.  
 
소비자들이 스킨케어 상품의 효과에 주목하는 이유로는 이너뷰티, 셀프메디 등 건강을 챙기는 트렌드가 꼽혔다. 장시간 마스크 착용, 실내 활동의 증가로 피부 트러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사람들의 생활양식 변화에 따른 홈케어 트렌드가 유행하면서 건강한 피부를 만들기 위한 수요도 커진 것으로 보인다. 크리마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사회 전반에 걸쳐 소비자들이 자신 본연의 모습에 집중하는 현상이 보이고 있다”면서 “최근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등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부에 맞게 처방? 약 품은 화장품 ‘인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아온 코슈메슈티컬(화장품과 의약품의 합성어) 시장에는 희색이 감돌고 있다.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확산, 마스크 착용 의무화로 환절기철 조차 별 재미를 보지 못하고 지나갔기 때문이다. 통상 코슈메슈티컬 업계에선 여름철엔 자외선 차단제와 화이트닝 제품, 가을‧겨울철에는 주름 예방, 탄력 위주의 기능성 제품들이 특수를 이루는 시기다.  
 
화장품을 만드는 약사로 유명한 김영선 케이벨르 대표는 “아직까지 눈에 띄는 매출 효과는 나타나고 있지 않지만 일상회복이 가시화되면서 확실히 분위기 반전을 맞고 있다”면서 “5~6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미백에 신경 쓰거나 트러블 관리 제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케이벨르 화이트닝 세럼 제품 이미지. [사진 케이벨르]

케이벨르 화이트닝 세럼 제품 이미지. [사진 케이벨르]

케이벨르의 셀리엑티브 화이트닝 세럼은 이러한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좀 더 기능에 집중한 제품이다. 화장품이긴 하지만 색소질환 약에 쓰이는 의약품 성분(트라넥사믹애씨드)을 화장품에 첨가했다. 트라넥사믹애씨드는 먹는 기미약 성분으로 피부 미백에 도움을 준다.  
 
이 성분 외에도 셀리엑티브 화이트닝 세럼에는 ▲나이아신아마이드(멜라닌이 피부 표면으로 이동하는 경로 차단) ▲5가지 히알루론산(피부 속 수분 보충 및 유지에 도움) ▲6종의 펩타이드 콤플렉스(피부를 탄탄하게 가꾸어줌) ▲후코이단 성분(멜라닌 생성 억제) 등이 함유돼 있다. 화장품이지만 ‘약’과 같은 기능을 기대할 수 있는 제품인 셈이다.  
 
여름철 트러블이 고민이라면 케이벨르의 더마 클리어 솔루션이 있다. 이 제품은 지성 피부를 위한 과다 피지를 조절하는 스킨케어 제품으로 피지 및 각질 제거, 항균 작용 등 여드름의 원인을 총체적 케어한다. 의약품과 유사한 제형으로 바르는 약 수준의 성분이 함유돼 있다.  
 
케이벨르 더마 클리어 솔루션 제품 이미지. [사진 케이벨르]

케이벨르 더마 클리어 솔루션 제품 이미지. [사진 케이벨르]

김 대표는 “케이벨르는 화장품이지만 약의 효능에 도전하는 제품들을 중점적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화이트닝 세럼은 에센스 제형을 합해 하나만 사용해도 보습까지 마칠 수 있고, 더마 클리어 솔루션은 알코올이 많이 들어 있고 토닉으로 사용할 수도 있어 지성피부를 가진 소비자들이 많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연 15%씩 성장하는 코슈메슈티컬…1조 시장 눈앞

서울 강남구 성형외과, 피부과 밀집지역의 모습. [중앙포토]

서울 강남구 성형외과, 피부과 밀집지역의 모습. [중앙포토]

뷰티업계에선 완벽한 일상회복의 과정에서 코슈메슈티컬 시장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단순히 탈마스크로 인한 기능성 제품에 대한 관심 수준을 넘어 신뢰할 수 있는 화장품으로 자신의 피부 상태에 가장 적절하게 처방화고 효과를 보려는 게 소비자들의 소비 방향성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3~4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형성된 국내 코슈메티컬 시장 규모는 약 5000억원. 전체 뷰티 시장의 4% 정도를 차지하고 있지만 연 15%씩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업계에선 시일 내에 1조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슈메슈티컬 제품의 강점은 깐깐하게 선정한 원료와 의약품을 화장품에 접목해 기능에 집약된 제품을 내놓는 것”이라면서 “그 자체로 고객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고 기존 화장품보다 피부에 좋다는 이미지가 높아 향후 성장세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설아 기자 kim.seolah@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