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단녀 40% "네이버·카카오에서 재취업 교육 희망"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경단녀 40% "네이버·카카오에서 재취업 교육 희망"

벤처기업협회·올워크, 40세 이상 경단녀 1000명 대상 조사
10명 중 3명은 삼성전자·LG·SK 등 대기업의 교육 선호
재취업 선호 분야는 AI, 빅데이터 분석, SW 개발 등 많아

40세 이상 경력 단절 여성(경단녀)들은 재취업 교육 희망 기관으로 유력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꼽았다. 기존 대기업이나 정부·공공기관 선호도는 떨어졌다. (사)벤처기업협회와 중장년 전용 취업포털 올워크(대표 김봉갑)가 4월 25일부터 2주간 전국 40세 이상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40세 이상 경단녀 10명 중 4명은 재취업 교육 희망 기관으로 네이버·카카오·라인 등을 꼽았다. 3명은 삼성전자·LG·SK 등 대기업을 희망했다. 정부·공공기관이 주도하고 있는 재취업 교육에 대해선 53.6%가 ‘불만’ 40.2%는 ‘보통’이라고 답했다. 이들의 현재 교육 시스템에 대한 개편 의견이 많았다.
 
벤처기업협회와 올워크의 40세 이상 경단녀 대상 설문조사 결과.

벤처기업협회와 올워크의 40세 이상 경단녀 대상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37.2%는 첨단·4차산업 분야에서 재취업 교육을 받기를 원한다고 답했다. 구직에 유리하고 프리랜서 취업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업의 인지도는 낮지만 성장 가능성이 크고 새로운 트렌드를 추구하는 스타트업을 꼽은 응답도 27%로 높았다. 재취업을 원하는 분야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SW) 개발, 사물인터넷(IOT) 등 IT 관련이 36%로 가장 많았다. 홍보·마케팅 직무에 대한 선호도는 24%였다. 재취업 교육을 받고 싶은 내용을 보면 인터넷쇼핑몰·코딩·전산회계 등이 38.3%로 가장 많았다. 사회복지가 27.8%로 뒤를 이었다. 경단녀들이 이전에 종사했던 직종은 사무직 38.1%, 서비스직 21.6%, 생산직 18.6% 순이었다.
 
응답자의 희망 월급은 200만~300만원 미만이 53.6%, 100만~200만원 미만이 24.7%, 300만원 이상이 19.6%로 조사됐다. 원하는 취업유형은 정규직이 53.7%로 가장 많았다. 시간제 일자리가 15.5%로 뒤를 이었다. 경력 단절이 생긴 이유로는 구조조정 등 인원 감축이 25.8%, 출산·육아가 20.6%, 결혼과 건강 문제 13.4% 순이었다. 경단녀의 절반 이상(51.75%)은 재취업을 위해 자격증 취득을 준비하고 있고, 관련 정보는 대부분 언론 매체를 통해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기업협회와 올워크는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40세 이상 경단녀에게 적합한 교육 커리큘럼과 취업 연계 프로그램 올 하반기 중 선보일 계획이다. 올워크김봉갑 대표는 “40세 이상 중장년 여성들은 우리나라 취업시장에서 소외된 대표적 세대”라며 “기존 취업포털은 물론 재취업 교육에서 이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하는 구인·구직 시장 트렌드에 맞게 재취업 교육을 전면 개편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정부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승률 기자 nam.seungry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