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發 긴축 등 영향에 ‘서학개미’ 주식투자 규모 감소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미국發 긴축 등 영향에 ‘서학개미’ 주식투자 규모 감소

3월 해외증권투자, 전분기 대비 240억 달러 감소
8분기 만에 감소 전환
외국인의 국내 주식 투자도 감소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미국의 긴축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주가 하락 영향에 해외 주식투자 규모가 8분기 만에 첫 감소로 전환했다. 외국인의 국내 투자도 줄면서 대외금융부채도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2년 1분기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대외금융자산(대외투자)은 2조1893억 달러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109억 달러 늘었다. 대외금융자산 중 거주자의 직접투자가 203억 달러, 파생금융상품이 120억 달러 증가했다.
 
다만 개인의 해외증권투자는 240억 달러 줄면서 8분기 만에 감소 전환했다. 한은은 글로벌 주가 하락 및 미 달러화 대비 주요국 통화가치 하락 등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대외금융자산은 국내 투자자가 해외 금융상품을 매수하거나 기업의 직접 해외투자한 규모를 의미한다.  
 
[자료 한국은행]

[자료 한국은행]

외국인의 국내 투자를 의미하는 대외금융부채는 3월말 1조4933억 달러로, 전 분기 말보다 255억 달러 감소했다. 대외금융부채 중 직접투자는 4억 달러 증가 했지만, 국내 주가 하락 등으로 증권투자가 504억 달러 줄었다. 
 
이에 순대외금융자산 잔액은 같은 기간 364억 달러 증가한 6960억 달러를 기록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은 대외금융자산에서 대외금융부채를 뺀 것으로 한국의 대외지급능력을 의미한다.
 
우리나라의 3월 말 기준 대외채무는 6541억 달러로 지난해 말보다 217억 달러 늘었다. 대외채권은 1조798억 달러로 5억 달러 줄었다.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은 4257억 달러로, 222억 달러 감소했다.  
 
대외채무 가운데 만기가 1년 이하인 단기외채의 비중은 26.7%로, 지난해 말보다 0.7%포인트 늘었다. 우리나라 준비자산(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의 비율(38.2%)도 2.6%포인트 높아졌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