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10곳 중 7곳, 꽁꽁 언 증시에 1년 사이 주가 하락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상장사 10곳 중 7곳, 꽁꽁 언 증시에 1년 사이 주가 하락

전체 상장사 2498개 중 1809개 하락

 
 
많은 상장사 주가가 1년 전보다 하락했다.[연합뉴스]

많은 상장사 주가가 1년 전보다 하락했다.[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인플레이션, 미국의 긴축 가속화 등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최근 1년 새 상장사 10개 중 7개 종목의 주가가 하락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제외하고 코스피(940개)와 코스닥시장(1558개) 상장 종목 2498개 중에서 지난해 5월 말 대비 주가가 하락한 종목은 24일 기준 모두 1809개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의 72.4%에 해당한다.
 
코스피 상장사는 722개가 하락했다. 조사 대상에 속한 전체 코스피 상장사(940개)의 76.8%에 이른다. 코스닥 상장사 중에선 전체의 69.8%인 1087개가 하락했다.
 
낙폭이 가장 큰 종목은 코스닥 상장사인 지나인제약으로 주가가 고점 4만9812원에서 2120원으로 95.74% 급락했다. 코스닥 상장사 에스에이치엔엘과 세영디앤씨도 90% 넘게 하락했다. 비디아이, 베스파, 중앙디앤엠, 지아이텍, 이즈미디어, 딥노이드, 엠투엔 등도 1년 새 77% 넘게 떨어졌다.
 
코스피 상장사 중에선 비케이탑스 주가가 지난해 5월 말 9250원에서 904원으로 90.22% 내렸다. 이 종목은 지난해 감사보고서상 감사의견 거절을 받아 퇴출 대상에 올라 지난 13일 이후 거래가 정지됐다.
 
이 밖에도 덕성(-68.75%), 이아이디(-67.1%), 삼성제약(-65.42%), 형지엘리트(-64.99%), 한컴라이프케어(-64.04%) 등이 낙폭이 컸다.
 
코스맥스(-47.69%), 아모레퍼시픽(-45.99%), 녹십자(-46.33%), 셀트리온(-45.98%), 종근당바이오(-43.19%), 롯데하이마트(-45.07%) 등 화장품·제약·유통주 주가도 반 토막 수준으로 깎였다.  
 
코스피200 종목 중에선 신풍제약이 57.63% 하락해 낙폭이 가장 컸다. LG생활건강은 153만원이던 주가가 70만5000원까지 53.92%나 미끄러졌다. 광주 아파트 공사 붕괴 사고가 발생한 HDC현대산업개발도 1년 새 53.84% 하락했다.

김다린 기자 kim.dar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