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북부 GTX 종착역 인근 부동산 매매시장 강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경기 북부 GTX 종착역 인근 부동산 매매시장 강세

덕정∙운정역 등 GTX 종착역 인근 단지 상승세
인덕원∙동탄역 등 정차역 근처는 약세

 
 
빌리브 센트하이 예상 조감도. [사진 신세계건설]

빌리브 센트하이 예상 조감도. [사진 신세계건설]

 
지난해 수도권 부동산 시장을 뜨겁게 달궜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정차역 인근 단지들의 강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경기 북부 GTX 종착역 인근 단지들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17일 KB부동산에 따르면 GTX-C 노선 정차가 확정된 인덕원역과 인접한 의왕시 포일동의 4월 평균 매매가는 11억1105만 원으로 최고점을 기록한 지난해 11월 11억7449만원 대비 6344만원(-5.4%) 하락했다.  
 
GTX-A노선 정차가 예정된 동탄역 일대 화성시 청계동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지난해 11월 가장 높은 평균 10억9686만원에 거래됐지만 지난 5월 4.3% 하락한 평균 10억4963만원에 거래됐다. 수원역 인근 서둔동(-1.4%)을 비롯해 부평동(-1.6%), 금정동(-2.0%) 등도 고점 대비 하락세다.
 
반면 경기 북부 GTX 종착역 인근 단지들은 상승세다. GTX-C노선 종착역인 덕정역 인근 덕정동은지난 4월 기록한 매매평균 최고가 3억8850만원을 기록했다. 같은 달 GTX-A노선 종착역 운정역과 인접한 파주시 목동동의 매매평균가도 6억1613만원으로 최고가를 경신했다. GTX-B노선 종착역인 마석역이 위치한 남양주시 화도읍도 평균 4억3319만원이라는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부동산업계 전문가들은 경기 북부 GTX 종착역 일대에 위치한 단지들이 정차역들보다 상대적으로 저평가를 받고 있었던 점을 매매 시장에서 강세를 이어가는 이유로 지목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GTX노선이 정차할 예정인 경기북부 종착역 인근 지역들의 경우 GTX노선이 지나는 수도권 다른 지역뿐 아니라 경기 전체 평균매매가 보다도 시세가 낮게 형성돼 있다”며 “이들 지역은 서울과 더 가까운 타 수도권 지역보다도 접근성이 더 좋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해 실수요자들의 매수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GTX-B노선(예정) 종착역인 마석역이 위치한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에 오는 7월 신세계건설이 주상복합단지 ‘빌리브센트하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29층, 3개동, 전용면적 84~98㎡ 아파트 250가구와 근린생활시설로 구성했다.
 
GTX-A노선(예정) 종착역인 경기도 파주시 운정역 역세권에는 이달 파주 운정3지구 내 1·2·3·4·5·6블록 등 6곳의 주상복합단지가 동시 분양을 진행할 예정이다. 6개 모두 운정역과 100m 안팎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다.
 
GTX-C노선(예정) 종착역인 덕정역 인근 경기도 양주시 옥정신도시에는 DL이앤씨가 'e편한세상 옥정리더스가든'을 분양 중이다. 지하 1층~지상 27층, 14개 동, 전용 84·99㎡, 938가구로 조성한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