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공장 방문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尹대통령,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공장 방문

국내 유일 원전 주기기 제작 공장
박지원 회장, '원전협력사 5대 상생방안' 발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 생산현장(원자력공장)에서 원자력 발전소 핵심 부품인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 생산현장(원자력공장)에서 원자력 발전소 핵심 부품인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에너빌리티는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에 있는 자사 원자력공장을 방문했다고 같은날 밝혔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원자력공장을 방문한 사람은 윤 대통령이 유일하다.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공장은 국내에서 유일한 원전 주기기 제작 공장이다. 윤 대통령은 원자력공장 안에서도 신한울 원전 3·4호기 사업 중단으로 제작이 멈춰 있는 기자재 적재장을 가장 먼저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는 신한울 3·4호기용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등 원전 주기기 주단 소재들이 그대로 보관돼 있다. 윤 대통령은 신고리 원전 6호기에 공급될 원자로 헤드를 관심 있게 살펴봤다고 두산에너빌리티 관계자는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본 뒤 창원 지역 등에 위치한 20여 개의 원전 부품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했다.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은 이 자리에서 원자력 사업 현황을 설명하며 ▶일감지원 ▶금융지원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미래 먹거리 지원 ▶해외진출지원 등을 담은 '원전 협력사 5대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신한울 3, 4호기가 재개되면 협력사에 제작 물량을 조기 발주하고 선금 지급 등을 통해 사업 정상화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국내외 소형모듈원전(SMR) 제작 물량을 확보해 기자재 공급망을 구축하고,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원전 연계 수소설비사업에도 공동 진출할 방침이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