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동 멈출 부평2공장은?” 한국GM 임단협 줄다리기 시작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가동 멈출 부평2공장은?” 한국GM 임단협 줄다리기 시작

23일 노·사 상견례
노 “실적 개선, 기본·성과급 인상”
사 “부평2 전기차 유치 계획 없어”

 
 
지난해 11월 8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GM) 부평공장 홍보관 앞에서 전국금속노조 한국GM비정규직지회 회원들이 해고자 복직과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전국금속노조 한국GM비정규직지회]

지난해 11월 8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GM) 부평공장 홍보관 앞에서 전국금속노조 한국GM비정규직지회 회원들이 해고자 복직과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전국금속노조 한국GM비정규직지회]

한국GM 노·사가 23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을 시작한다.  
 
노조(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수익 증가를 근거로 임금·복지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세계 공급망 차질을 이유로 노조 요구에 난색을 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노조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거쳐 ‘2022년 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해 회사 측에 이미 전달한 상태다. 노조는 ▶월 기본급 14만2300원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400% 성과급(약 1694만원) ▶후생복지·수당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 ▶부평 1공장·2공장과 창원공장의 공장별 발전방안 등을 사측에 제시했다.  
 
노조는 한국GM과 GM해외사업부문(GMI)이 전년 대비 지난해 수익 증가와 실적 개선을 이뤘다며 노조 요구안을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이와 함께 11월 이후 가동 중단 예정인 부평2공장에 대해 전기차 생산을 유치하기 위한 협상에도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사측은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파장, 중국의 방역 봉쇄와 저조한 경제성장 등에 따른 부품 수급 차질과 경영난 가중을 이유로 들고 있다. 한국GM의 완성차 생산량은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를 겪은 지난해 1분기 8만6399대에서 올해 1분기 약 6만408대로 30% 넘게 감소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노조의 부평2공장 전기차 생산 유치 요구에 대해선 사측은 “전기차 생산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부평2공장은 노사 갈등을 고조시키는 주요 쟁점사항이기도 하다. 사측은 부평2공장 가동 중단 시기를 8월에서 11월로 연장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어쨌든 올해 안에 중단하겠다는 계획엔 변함이 없다. 부평2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파크와 말리부의 판매가 부진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스티브 키퍼(Steve Kiefer) 제너럴모터스(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부평공장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 없다”고 밝히기도 해 노조의 요구는 합의점을 찾기 어려워 보인다.  
 
사측은 창원공장에서 신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 자동차를 생산하기 위해 부평2공장 인원을 창원공장으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이밖에 노·사가 오랫동안 공방 중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해고 노동자 복직 ▶통상임금 소송자 보상 등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