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이니마, 2.4조원 규모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본격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GS이니마, 2.4조원 규모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본격화

투자비 1671억원에 대한 금융 약정 완료
2024년 2분기부터 상업운영

 
 
GS이니마 CI[GS건설]

GS이니마 CI[GS건설]

 
GS건설의 자회사인 GS이니마가 2조4000억원 규모의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을 본격화한다.
 
GS건설은 오만 수전력조달청(OPWP)에서 발주한 바르카 5단계 민자 해수담수화프로젝트(IWP)의 사업비 조달을 위한 금융 약정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투자비는 약 1억3000만달러(약 1671억원)이며 투자비의 약 70%는 한국수출입은행의 직접 대출과 보증 및 현지금융으로 마련한다. 나머지 30%에 해당하는 자본금은 KEB하나은행과 브릿지론(Bridge Loan)약정으로 조달한다.
 
이에 앞서 바르카 5단계 민자 해수담수화프로젝트(IWP)의 특수목적법인(SPV)인 ‘GS Inima Barka 5 Desalination Company SAOC’와 GS이니마 바르카 조달·설계·시공(EPC) 수행법인 간의 EPC계약을 체결했고, 지난 3월말 착공했다.
 
이 프로젝트는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서 서쪽으로 약 60km 떨어진 곳에 하루 10만㎥(세제곱미터)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시공 후 운영권을 갖는 BOO(Build-Own-Operate)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되며, GS이니마는 금융조달과 EPC(설계·조달·시공) 공사 후 20년간 운영을 맡게 된다. 예상 매출은 약 7000억원 규모이며 2024년 2분기부터 상업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금융협약 체결로 예정 사업인 알 구브라 3단계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알 구브라 프로젝트는 수도 무스카트의 해변지역에 하루 30만㎥ 규모의 RO(역삼투압) 방식 해수담수화 플랜트로 건설하는 것으로 20년간 예상매출은 EPC포함 1조7000억원으로 전망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는 “오만 바르카 프로젝트의 본격화로 중동을 넘어 아시아 시장까지 기술력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처리 사업은 GS건설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으로 더욱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두현 기자 wannaD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