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원들 만나 “‘본립도생’…기본을 토대로 혁신 추구하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원들 만나 “‘본립도생’…기본을 토대로 혁신 추구하자”

지난 15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열어
임원 등에 “산소같은 리더가 되어주길” 당부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난 15일 인천 송도 소재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2022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난 15일 인천 송도 소재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2022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15일 인천 송도 소재 송도컨벤시아에서 ‘2022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의에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부서장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본립도생(本立道生)’을 주제로 진행됐다. 튼튼한 기본을 토대로 한 지속적인 혁신 추구의 의미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고물가ㆍ경기둔화 우려 시기에 고객보호 강화 ▶내부통제를 통한 리스크 관리 강화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선도 등 신한은행의 하반기 경영이슈 및 미래전략을 공유했다.
 
또한 ‘지식과 상상이 연결되어, 미래’를 운영컨셉으로 ‘신한 KIF 페스타’ 진행됐다. 신한 KIF 페스타는 총 3가지 세션으로, 우선 상반기 성과리뷰 및 하반기 전략방향을 공유하는 ‘지식공유’가 열렸다. 또한 행·내외 다양한 주제의 강연을 오픈해 자유롭게 선택해 참여하는 ‘상상의 연결’, 하반기 경영전략 키워드와 비전을 공유하는 최고경영자(CEO) 특강 ‘미래를 열다’ 강연페어가 진행됐다.
 
또한 CEO 특강에서 진 행장은 “은행중심으로 외부를 바라보는 인사이드-아웃 씽킹이 아닌, 은행을 둘러싼 모든 이해관계자 관점에서 우리 내부를 바라보는 아웃사이드-인 씽킹을 해야한다”며 “어떤 활동도 고객과 사회로부터 동의를 얻지 못하면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객과 사회가 원하는 기업의 가치가 ‘필요’에서 ‘의미’로 바뀌고 있음을 강조했다. 진 행장은 “우리가 바라는 미래인 ‘고객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은행’이 되기 위해 고객의 필요를 충족하는 것을 넘어,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행장은 “고객에게 사랑받기 위해서는 먼저 직원들에게 사랑받는 은행이 되어야 한다”며 "일에 대한 의미, 공정성, 비전과 기회를 제공하는 회사로 직원들이 마음껏 숨쉬며 일할 수 있도록 산소 같은 리더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직원 모두가 고객과 연결된 모든 일상에서 의미를 만들어 나간다면 고객들의 마음속에 ‘없어지면 안 되는 은행’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진 행장은 “모두가 각자의 포지션에 굳게 서서 기본을 바로잡고, 고객과 사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아웃사이드-인 사고’를 통해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날 오후에 열린 상반기 종합업적평가대회는 전 직원 참여가 가능한 사내방송과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이 행사에서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 열심히 노력해준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회의장 내에 창업 40주년관, 캐릭터 굿즈 전시·판매, KT와 협업한 기술 전시관, SOHO(소상공인) 사관학교 참여 등 다양한 부스를 열었다. 또한 신한은행은 캐릭터 굿즈 전시 및 현장판매 수익금을 인천시 지역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