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프렌드 쇼어링'…삼성 반도체로 끌고, LG 배터리로 민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한미 '프렌드 쇼어링'…삼성 반도체로 끌고, LG 배터리로 민다

5월 바이든 美대통령 방한해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
두 달 만에 옐런 재무장관 한국 찾아…LG화학 방문
韓, 규제 완화로 반도체 전문가 양성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 등을 전시한 '지속가능 갤러리'를 관람한 뒤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 등을 전시한 '지속가능 갤러리'를 관람한 뒤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이후 두 달 만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다시 한국을 찾아 LG화학을 방문하면서 한미 경제 동맹과 안보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19일 LG화학 마곡 R&D캠퍼스를 방문한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 간 관계를 강화하고 공급망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프렌드 쇼어링(friend-shoring)을 통한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프렌드 쇼어링’이란 믿을만한 동맹국과 교류관계를 두텁게 하고 공급망을 강화하는 것을 의미한다. 옐런 장관은 미국이 한국과의 프렌드 쇼어링을 통해 경제적 효과를 배가하고 지정학적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을 견제하는 카드로도 우리나라와 한국 기업의 중요성을 인정한 것이다.  
 
옐런 장관의 이런 움직임이 주목받는 건 그가 이번 방한 일정동안 찾은 민간 기업이 LG화학뿐이기 때문이다. 옐런 장관은 LG화학 마곡 캠퍼스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한번 충전해 얼마나 운행할 수 있는지와 배터리 재활용 방안 등에 대해 질문하기도 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도 미국과 LG화학 배터리 사업의 인연을 언급하며 “2025년까지 미국에 110억 달러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화답했다. 신 부회장은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세계 최고의 종합 전지소재회사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미국 내 주요 자동차기업과 특별한 협업을 통해 계속해서 비전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프렌드 쇼어링의 대표적인 성과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삼성전자 평택공장 방문이 거론된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한국을 방문했던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첫 방문지로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선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맞아 주요 시설을 안내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는 반도체 공장을 소개해 줘서 감사하다”고 말하며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했다. 또 “한국처럼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과 함께 공급망 회복을 위해 함께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옐런 미 재무장관의 방한으로 한국과 미국의 프렌드 쇼어링 핵심 분야는 배터리와 반도체로 증명된 셈이다.  
 
지난 5월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5월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연합뉴스]

‘규제 완화’로 반도체 인재 10년간 15만명 키운다

이런 흐름에 맞춰 우리 정부도 반도체 관련학과 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하는 등 규제 완화를 통해 반도체 인재 양성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을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해당 방안에 따르면 직업계고 학과를 개편하고, 교육역량이 우수한 대학 20곳을 반도체 특성화대학·대학원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계획대로라면 석사 1100명, 학사 2000명, 전문학사 1000명, 직업계고 1600명 등 반도체 관련학과 정원이 최대 5700명가량 늘어난다.  
 
10년간 5만여명의 반도체 전문가를 키우고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직업계고·전문대에 기업수요 맞춤형 프로그램과 일·학습 병행 교육과정도 늘린다. 재교육 등 재정지원사업으로 혜택을 받는 학생과 재직자는 최대 10만여명에 달할 것이라는 게 정부 설명이다.  
 
다만 상당수 지방대학이 신입생 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수도권 대학 규제 완화에 반발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정부는 '서울대 반도체 공동연구소'를 거점으로 두고, 권역별 반도체 공동연구소를 설치해 연구소 간 협업체계를 꾸릴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