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중 시동 꺼지는 팰리세이드 4072대 리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주행 중 시동 꺼지는 팰리세이드 4072대 리콜

소프트웨어 오류로 저속에서 시동 꺼질 가능성 확인

 
 
 
현대차가 자발적으로 더뉴 팰리세이드 4072대를 리콜한다. 엔진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자발적으로 더뉴 팰리세이드 4072대를 리콜한다. 엔진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신형 팰리세이드 4000대 이상을 리콜한다. 엔진 제어장치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와 비엠더블유(BMW)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2개 차종 4135대를 리콜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더뉴 팰리세이드 4072대는 엔진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저속(약 25km/h)에서 관성을 이용해 주행 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의 리콜은 오늘(21일)부터 현대차 하이테크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한 218d Active Tourer 63대(판매이전)는 보행자 보호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속도 등을 감지하는 센서가 고장날 경우 경고등이 점등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경우 운전자는 해당 장치의 고장을 인지하거나 제때 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충돌 시 보행자 보호장치가 작동되지 않아 보행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도 확인돼 리콜한다. 해당 차량은 이달 22부터 BMW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판매 예정이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