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자가면역질환 신약 美 임상 1상 승인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대웅제약, 자가면역질환 신약 美 임상 1상 승인

B세포와 T세포 동시 저해

 
 
대웅제약 연구원이 연구실에서 신약을 연구하고 있다.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 연구원이 연구실에서 신약을 연구하고 있다.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자가면역질환 신약 후보물질 'DWP213388'의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DWP213388은 대웅제약이 세계 최초 혁신 신약(First-in-class)으로 개발 중인 경구용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기존 치료제는 B세포나 T세포만 저해하지만, DWP213388은 두 세포를 동시에 저해하는 이중 표적 저해제다. '브루톤티로신 키나아제(BTK)'와 '인터루킨-2-유도성 T-세포 키나아제(ITK)'를 선택적으로 동시 억제하는 기전이다.
 
자가면역질환은 면역체계가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외부 항원이 아닌 우리 몸속의 정상 세포를 항원으로 인식해 공격하는 질병이다. 환자 대부분 B세포와 T세포가 과도하게 기능해 질환이 발생한다. DWP213388는 BTK와 ITK를 억제해 B세포와 T세포의 활성화를 저해한다는 설명이다.
 
임상 1상은 올해 4분기부터 건강한 성인 80명에게 DWP213388를 단회 투여하거나 반복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DWP213388의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과 약력학 특성을 확인하는 게 목표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후보물질의 유효성을 탐색해 임상 2상의 진입 가능성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선모은 기자 su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