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불모지’ 딱지 떼나…신세계, 에·루·샤 품은 ‘광주 랜드마크’ 짓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쇼핑 불모지’ 딱지 떼나…신세계, 에·루·샤 품은 ‘광주 랜드마크’ 짓는다

‘호남권 최초’ 스타필드 출점지로 어등산관광단지 검토
쇼핑·문화·레저에 휴양…체류형 복합쇼핑몰 개발 계획
신세계百, 광주·호남 지역 최초 명품 빅3 ‘에·루·샤’ 입점
스타필드·백화점 동시 개발…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스타필드 광주(가칭) 전경. [사진 신세계]

스타필드 광주(가칭) 전경. [사진 신세계]

‘쇼핑 불모지’로 통하던 광주 지역이 변신을 준비 중이다. 최근 ‘더현대 광주’ 출점을 발표한 현대백화점그룹에 이어 신세계도 광주광역시에 복합쇼핑몰 사업 추진을 공식화했다. 광주 어등산 부지에 호남권 최초의 스타필드를 짓겠다는 계획이다. 
 

신세계프라퍼티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를 운영하고 있는 경험과 역량을 총 집결해, 쇼핑·문화·레저·엔터에 휴양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체류형 정통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광주(가칭)’건립을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동시에 신세계그룹은 기존 광주신세계를 대폭 확장하고 업그레이드해 지역 1번점을 넘어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개발한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새로 태어나게 될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아트 앤 컬처 파크)’는 강남점의 ‘고품격’, 센텀시티점의 ‘매머드급 규모’, 대전점의 ‘복합문화예술공간’ 등 전국 각지 지역1번점 매장의 장점들을 결합한 미래형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 전경. [사진 신세계]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 전경. [사진 신세계]

 
신세계프라퍼티가 광주 외곽의 어등산 관광단지를 후보지로 선정한 이유는 넓은 부지에 다양한 체험시설을 조성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기 때문이다. 스타필드 광주에는 쾌적한 구성의 매장에 300여개 이상의 다양한 브랜드와 도심형 워터파크, 체험형 스포츠시설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지역 특성과 고객 니즈, MZ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매장 구성에 반영하고, IT기술을 활용한 문화 향유 콘텐츠 등도 선보인다. 도심 외곽의 대형 부지를 사용하는 만큼 교통 혼잡이나 주차난에서도 보다 자유로울 것이라는 설명이다.    
 
신세계백화점은 ‘럭셔리’ 명품 브랜드를 품고 쇼핑의 질을 높일 전망이다. 광주·호남 지역 최초로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가 입점할 예정이며, 현재 지역 유일의 루이비통,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몽클레르 등을 포함한 530여개의 브랜드를 2배 가량 확대해 총 1000여개의 브랜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광주신세계는 업계 최초로 현지 법인을 세운 후 지난 28년간 광주, 호남 지역민의 사랑과 배려에 힘입어 지역 1번점으로 성장해왔다”며 “광주신세계를 비롯 신세계그룹에 보내주신 광주, 호남 지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오래 전부터 검토해 왔던 스타필드 광주 건립과 광주신세계 확장 리뉴얼을 동시에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타필드 광주’와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의 동시 개발 추진은 서로 시너지를 내며 고용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소비자 후생 증대 등 광주, 호남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타필드는 하남·고양·안성에 이어 광주에도 현지 법인을 세운다. 지역민 우선 채용으로 3만여명의 직간접 고용을 창출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브랜드 입점, 전통시장 지원 상생 프로젝트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는 2만5000여명에 달하는 직간접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우수 인재 인턴십, 지역 대학 산학협력 등 지역 인재 양성에 앞장선다. 총 5만5000여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은 물론 고용 유발로 인한 인구 유입이 이뤄질 전망이며, 두 곳 지역법인으로부터 세수 증대가 클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김설아 기자 seola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