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글로벌 생물다양성 이니셔티브 ‘PBAF’ 가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우리금융, 글로벌 생물다양성 이니셔티브 ‘PBAF’ 가입

아시아 기업 최초 가입…자연회복 및 생물다양성 보전 선도
손태승 회장 “국제협력으로 자연회복 기대”

 
 
[사진 우리금융그룹]

[사진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 확산과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생물다양성 이니셔티브인 PBAF(Partnership for Biodiversity Accounting Financials)에 아시아 기업 최초로 가입했다고 22일 밝혔다.
 
PBAF는 금융사의 여신 및 투자 활동이 자연과 생물다양성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공개하도록 표준을 제공하는 글로벌 민간 파트너십이다. 2019년에 설립돼 프랑스 BNP파리바, 네덜란드 라보은행 등 전세계 10개국, 37개 금융사가 가입했다.
 
우리금융은 이번 PBAF 가입을 통해 ‘생물다양성 영향평가를 위한 국제표준’ 개발에 협력하고, 향후 자연 생태계 관련 섹터별 여신정책 수립을 통해 생물다양성 보전 등과 관련된 분야에서 국제사회 내 입지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 우리금융은 국내 기업 최초로 올해 1월부터 참여 중인 TNFD(자연 관련 재무정보공개협의체, Taskforce on Natur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와 연계해 향후 자연 손실이 기업에게 초래할 위험을 인식하고, 자산 포트폴리오의 자연 생태계에 대한 의존도 및 영향을 평가해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손태승 회장은 “대부분의 경제활동이 자연 생태계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연손실은 기업 생산과 금융사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투자자의 피해로 연결될 수 있다”며 “PBAF 가입을 계기로 자연 리스크를 완화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자연 생태계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