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폐업 후 재창업' 소상공인 대상 특례보증대출 판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농협은행, '폐업 후 재창업' 소상공인 대상 특례보증대출 판매

[사진 NH농협은행]

[사진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폐업 후 재창업한 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초기창업자금 지원을 위한 '재창업 특례보증대출' 상품을 판매중이라고 7일 밝혔다.
 
재창업 특례보증대출은 2020년도 이후 폐업 후 재창업하거나 업종을 전환한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라면 신청 가능하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이 보증하는 전액보증서 담보대출로 대출한도는 최대 5000만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상환방법은 일시상환 또는 원금균등분할상환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된다. 
 
NH농협은행 이연호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NH농협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출 관련 문의는 NH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 또는 가까운 영업점에서 문의 가능하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