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대금리차 공시’ 부작용? 코픽스 상승‧담합 우려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예대금리차 공시’ 부작용? 코픽스 상승‧담합 우려도

예대금리차 줄이려…은행 수신 금리 인상
수신금리 인상, 주담대 금리 기준인 코픽스 상승에 약 80% 영향

 
 
지난 18일 서울 시내 은행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지난 18일 서울 시내 은행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금리인상기 코픽스(COFIX) 상승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 등 차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예대금리차 공시를 의식한 은행들이 수신금리를 올리면서 코픽스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예대금리차 줄이려…은행권 수신금리 인상

21일 은행연합회 ‘예대금리차 비교’ 공시에 따르면 8월 국민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 등 4대 은행의 저축성수신금리 평균치는 3.08%다. 지난 7월 2.96%에서 0.12%포인트 오른 것이다. 
 
은행들은 지난달 22일 처음으로 발표된 월별 예대금리차 비교 수치 공시 전후로 줄지어 수신(에·적금) 금리 인상에 나섰다. 또 지난달 25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은행권의 예·적금 금리 인상 행렬이 잇따랐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6일부터 21개 정기예금과 26개의 적금 금리를 최대 0.50%포인트 인상했다. 하나은행 또한 26일부터 총 26개의 예·적금 상품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올렸다. KB국민은행은 29일부터 정기예금 16종 및 적립식예금 11종의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상했고, 신한은행도 예·적금 38종의 기본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올렸다.  
 
공격적인 수신 금리 인상의 결과로 4대 은행의 8월 말 기준 정기예금 잔액은 561조1099억원으로 전월 대비 9조5770억원 늘었다. 
 

수신금리 인상…코픽스 상승 부추겨

이같은 은행들의 수신금리 인상은 코픽스 상승의 재료로 작용했다. 8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월보다 0.06%포인트 오른 2.96%를 기록하며 3%대가 코 앞이다. 
 
코픽스가 큰 폭으로 오른 것은 시중은행들이 수신금리를 올리면서 조달 비용이 커진 탓이다. 코픽스는 국내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면 코픽스도 따라 오르게 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정기예금이나 적금 인상이 코픽스 인상에 약 80% 가량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코픽스 상승이 문제되는 것은 이것이 은행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결국 은행들의 예·적금 금리 인상이 코픽스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곧 주담대 금리 인상으로 작용하면서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는 평가다. 시중은행의 주담대 최고 금리는 6%를 넘어서며 연말에는 최고 금리가 7%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예대금리차 공시 의식해…결국엔 담합 우려  

매달 공개되는 예대금리차 공시 부담에 추후 각 은행의 대출금리는 낮추고, 수신금리는 올리는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서도 은행들은 대출금리 인하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전세대출의 금리를 최대 0.3%포인트 낮췄다.
 
예대금리차 공시를 의식한 은행들의 대출금리 인하가 출혈 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여기에 더해 은행들의 금리 경쟁이 일정 수준에 달하면 은행권의 이자 담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한 은행 관계자는 “예대금리차는 변동성이 있는데 매달 공시 때마다 차이가 가장 큰 은행이 소위 ‘나쁜 은행’으로 비춰질까 걱정된다”면서 “금리 경쟁이 어느 정도 수준에 도달하면 은행들끼리 예대금리차를 비슷하게 맞추는 담합 부작용까지 나타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