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탄소 감축 목표’ SBTi 승인 획득…탄소중립 실현 앞장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DGB금융, ‘탄소 감축 목표’ SBTi 승인 획득…탄소중립 실현 앞장

추후 기후리스크 관리 강화 예정
김태오 회장 “친환경 투자·대출 확대”

 
 
DGB대구은행 제2본점 전경. [DGB금융]

DGB대구은행 제2본점 전경. [DGB금융]

DGB금융그룹은 최근 ‘과학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BTi)’에서 탄소 감축 목표를 승인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SBTi는 지난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보호기금(WWF)가 공동으로 설립한 이니셔티브다.
 
SBTi 과학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수립 방법론을 제공하고, 이에 따라 목표를 수립한 기업들에 대한 검증도 진행 중이다. 현재 전세계 약 3671개 기업과 기관이 가입했으며, 국내에서는 30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DGB금융그룹은 지난 2018년 국내 기업 최초로 SBTi에 가입했으며, 이후 금융산업의 방법론 개발에 참여해 SBTi 발전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초에는 이사회 보고를 통해 금융자산 탄소배출량에 대한 배출감축 목표를 확정하고, 넷 제로(Net-zero) 이행을 대외에 선언해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DGB금융그룹은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Scope3) 산정을 위해 탄소회계금융협회(PCAF) 방법론을 활용했다. 또한 SBTi에서 요구하는 기준보다 더 넓은 범위의 자산 목표를 수립했다. 향후 고탄소 산업에 대한 익스포저를 축소하고 기후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등 감축 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체계를 구축해 리스크와 기회를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친환경 투자와 대출을 확대하고 금융상품 및 서비스의 환경 책임을 강화해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