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녹수와 바이오 원료 활용 PVC 사업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LG화학, 녹수와 바이오 원료 활용 PVC 사업

럭셔리 비닐타일 50여개 국가에 판매

 
 
LG화학 대산공장 전경. [사진 LG화학]

LG화학 대산공장 전경. [사진 LG화학]

LG화학이 바닥재 기업 녹수와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PVC(폴리염화비닐) 사업을 협력한다. LG화학은 5일 녹수 서울 서초 사옥에서 탄소 저감 및 자원 순환을 위한 바이오-밸런스드 PVC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PVC는 우수한 단열 성능과 내구성으로 나무나 철을 대체하는 대표적인 범용 플라스틱이다. 주로 바닥재나 창호, 건축자재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LG화학은 이번 협력을 통해 폐식용유 등 재생 가능한 식물성 원료를 활용해 만든 PVC를 녹수에 공급한다. 녹수는 이를 주거용·상업용 고성능 바닥재인 럭셔리 비닐타일로 제작한 뒤 글로벌 유통망을 통해 전 세계 50여개 국가에 판매한다.  
 
녹수는 상업용 럭셔리 비닐타일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약 20%) 기업이다. 녹수 제품은 차별화된 다층구조 공법의 기술력과 품질, 세계 최다 디자인 등의 경쟁력으로 주로 대형마트, 공항 라운지, 고급 주거단지, 호텔, 백화점 등의 바닥재로 사용된다.  
 
양사는 내년 1월 신제품 출시가 목표다. LG화학은 ISCC 플러스 인증을 받은 바이오 원료 적용 PVC 초도 물량을 녹수에 이달 공급할 계획이다. ISCC 플러스 인증은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 지침에 부합하는 국제인증 제도로, 친환경 소재 및 제품 등의 지속 가능성을 입증하는 대표적인 수단이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