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상장 철회 사실 아냐, 기한내 추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마켓컬리 “상장 철회 사실 아냐, 기한내 추진”

“시장 상황 예의주시 중” 상장 기한 내년 2월까지

 
 
[연합뉴스]

[연합뉴스]

마켓컬리는 기업공개(IPO)를 철회하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마켓컬리는 7일 입장문을 통해 “한국거래소와 주관사, 투자자 등과 상장 철회에 대한 어떤 의사소통도 한 적이 없다”며 “지난 8월 22일 상장 청구 승인 이후 정해진 기한 내에 상장을 추진하기 위해 시장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 언론은 마켓컬리가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상장을 잠정 연기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마켓컬리는 지난 3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해 8월 22일 심사를 통과했다. 통상 예비심사를 통과하면 6개월 이내에 상장을 마쳐야 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면 다시 예비심사를 거쳐야 한다.
 
마켓컬리는 예비심사 과정에서 적자와 불안정한 지분 구조 문제로 진통을 겪었고, 재무적 투자자(FI)들이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보유지분 의무보유 확약서를 제출한 끝에 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시부진으로 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마켓컬리는 몸값 산정에 적지 않은 진통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올 들어 현대오일뱅크, SK쉴더스 등이 잇따라 공모를 취소했다. 상장을 강행한 쏘카도 거래 첫날부터 공모가를 하회하며 부진한 성적을 보였다. 
 

김성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