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미국 CB&I와 대형액화수소운반선 기술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대우조선해양, 미국 CB&I와 대형액화수소운반선 기술 협력

액화 수소 저장탱크 선박 적용 기술 등 협력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오른쪽)과 시저 카날스 CB&I 총괄부사장이 대형 액화 수소 운반선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우조선해양]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오른쪽)과 시저 카날스 CB&I 총괄부사장이 대형 액화 수소 운반선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미국의 에너지 전문 엔지니어링 기업 맥더모트의 자회사인 CB&I와 대형 액화 수소 운반선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액화 수소는 기체 수소보다 운송과 저장에 유리하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액화 수소 저장‧운송 분야 기술 개발이 한창인 상황으로, 향후 액화 수소에 대한 해상 운송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대형 액화 소수 운반선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대형 액화 수소 저장탱크를 선박에 적용하는 기술과 액화 수소 운반선을 구성하는 주요 기술에 대해 논의한다. 향후 관련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CB&I 측은 미국 나사 케네디 우주센터에 세계 최대 크기의 액화 수소 저장탱크를 제작‧공급하는 등 관련 저장 설비 건조 분야에서 130년 이상의 경험과 역량을 축적한 회사다.  
 
대우조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선박에 적합한 대형 액화 수소 저장탱크 기술을 접목해 액화 수소 운반선의 대형화 실현을 위한 기술적인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세계 최고 수준의 선박 건조 기술력과 CB&I의 저장탱크 관련 기술과 경험을 확보하면 대형 액화 수소 운반선 분야에서도 우리나라 조선 산업이 세계 최고의 위치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