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도 쉽게 사용하는 전기차 충전기 등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장애인도 쉽게 사용하는 전기차 충전기 등장

펌프킨, 서울시와 함께 ‘그린비즈니스위크 2022’ 부스 운영
장애인·비장애인 누구나 사용가능한 전기차 충전기 선보여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열린 '그린 비즈니스 위크 2022' 행사에 참가한 서울시 부스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신인섭 기자]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열린 '그린 비즈니스 위크 2022' 행사에 참가한 서울시 부스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신인섭 기자]

전기차 충전기 제조 기업 펌프킨이 휠체어 장애인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기를 선보였다.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 2022’ 서울시 부스에서 펌프킨은 프리미엄 전기차 충전시스템인 문시리즈(Moon eBAB)를 공개했다. 
 
펌프킨은 2022년 서울시의 전기버스 전기 택시 충전시설 설치 보조사업자로 선정되면서 이날 행사에서 서울시와 함께 부스를 운영했다. 서울시는 전기차와 수소차 각각의 충전기 보급 계획을 홍보하고 전기차 충전기를 선보였다.
 
펌프킨은 문시리즈(Moon eBAB)의 비장애인용 전기차 충전기와 장애인용 전기차 충전기를 소개했다. 눈에 띈 것은 장애인용 전기차 충전기였다. 버튼을 누르면 눈높이에 맞게 충전기 스크린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충전기의 손잡이는 휠체어 장애인이 가장 편한 눈높이인 지면에서 1m 높이라는 점을 고려해 제작됐다. 손잡이를 당기면 선이 자동으로 늘어나 힘을 들이지 않고 차량 충전을 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펌프킨 최용길 대표는 “국내에는 장애인을 고려한 전기차 충전기나 충전 시설이 거의 없다”며 “휠체어 장애인의 경우 기존 전기차 충전기의 높이가 높고 손잡이도 닿지 않는 위치에 있어 사용이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기 모델을 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둥근 외형에 24인치 모니터를 탑재해 보름달을 연상시키는 문시리즈(Moon eBAB)는 백화점, 고급상가 등 프리미엄 시장을 목표로 제작됐다. 해당 제품은 전기 승용차 전용 480kW급으로 급속 충전이 가능하다. 최용길 대표는 “다양한 충전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해 높은 사양 제품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펌프킨은 이날 방문객에게 자사의 다양한 전기차 충전기를 선보였다. 프리미엄 라인을 포함해 버스, 택시 전용 충전기, 가정용 충전기 등 다양한 제품을 관람객이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최용길 대표는 “서울시가 지속적으로 보급을 확대하고 있는 친환경차에 대해 홍보하고 전기차 충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 뜻깊은 기회였다”고 전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