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KAIST와 초소형 SAR 위성 개발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한화시스템, KAIST와 초소형 SAR 위성 개발 협력

“위성 국산화 성공, R&D 역량 강화 힘쓸 것”

 
  
 
한화시스템은 KAIST 인공위성연구소와 지난 18일 한화시스템 판교사업장에서 ‘초소형 SAR위성체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KAIST 인공위성연구소와 지난 18일 한화시스템 판교사업장에서 ‘초소형 SAR위성체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카이스트(KAIST)와 손잡고 초소형 SAR 위성 기술 강화에 나섰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18일 KAIST 인공위성연구소(SaTRec, 쎄트렉)와 ‘초소형 SAR 위성체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한화시스템은 초소형 SAR 위성 탑재체 및 체계종합 기술을 바탕으로 쎄트렉의 소형위성 분야 기술을 융합해 고해상도 초소형 SAR 위성 개발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SAR은 공중에서 지상 및 해양에 레이더파를 순차적으로 쏜 후 레이다파가굴곡면에 반사돼 돌아오는 미세한 시간차를 선착순으로 합성해 지상 지형도를 만들어내는 시스템이다.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은 상호간 배타적 사업개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세계 최고 수준급 고해상도 지구관측위성 분야 독자기술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수차례 우주로 소형위성을 발사한 쎄트렉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상국 관제‧수신 등 소형 위성 운영 분야와 우주 인증 분야까지 역량까지 활용할 방침이다. 
 
회사 측은 SAR 위성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SAR 센서’와 ‘데이터링크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전자광학∙적외선 센서개발에도 자체기술로 참여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다부처 소요로 추진 예정인 ‘초소형 SAR 위성 체계개발’ 사업은 고해상도 초소형 SAR 위성체와 운용 지상국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향후 초소형 SAR 위성이 운용되면 한반도 및 주변 지역에 대한 전천후 영상 정보 수집을 통해 이상기후에 따른 재난재해 모니터링뿐만 아니라 군 정찰위성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세진 KAIST 인공위성연구소장은 “지난 30년간 축적한 소형위성 기술을 뉴스페이스 시대를 준비하는 한화시스템과 함께 발전시킬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초소형 SAR 위성은 감시정찰 자산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며 “위성 분야 R&D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초고해상도 초소형 SAR 위성 국산화 성공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