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와 구매 공급망 탄소저감 추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포스코건설, 협력사와 구매 공급망 탄소저감 추진

건축용 송풍기 탄소산정체계구축 업무협약 체결
2년간 1900대 송풍기 제작 중 탄소배출 90% 감축

 
 
지난달 31일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에서 열린 탄소산정체계구축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최종진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안정헌 시스템벤트 대표, 이진옥 이크레더블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건설]

지난달 31일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에서 열린 탄소산정체계구축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최종진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안정헌 시스템벤트 대표, 이진옥 이크레더블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와 구매 공급망 전반에 대한 탄소 저감을 위해 손을 잡았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설비제작사와 기업신용평가 전문기관과 함께 협력사의 설비 제작단계부터 탄소를 저감하는 밸류체인(Value Chain) 탄소감축을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탄소 감축과 저탄소 Biz 확대를 위한 ‘2050 Carbon Negative’ 전략을 추진 중이다. 이 전략은 포스코건설이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실현하기 위해 건설업계 최초로 수립한 중장기 탄소감축 로드맵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31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송풍기 제조사인 시스템벤트와기업신용평가 전문기관인 이크레더블사와 함께 ‘건축용 송풍기 탄소산정체계구축’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건설은 향후 2년간시스템벤트에 약 1900대의 건축용 송풍기 제작을 의뢰하고, 제작기간 4개월 동안 설비제조사 맞춤형으로 CFP(Carbon Foot Print, 탄소발자국 = 탄소배출량)를 산정하는 도구를 개발해 탄소를 얼마나 배출하는지 산정할 예정이다. 이크레더블은 설비제조사의 생산공정을 분석하고 제품 제조 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 후 전과정 (LCA : Life Cycle Assessment) 탄소배출현황을 평가해 해당 제작사의 사업장 탄소배출량을 산정한다.
 
송풍기 제조사인 시스템벤트는 송풍기 커버 재질을 기존 일반철판에서 포스코 프리미엄 강판인 포스맥(PosMAC)으로 바꾸고, 절단·용접·도장 등이 불필요한 벤딩 방식으로 변경해 제작과정 중 발행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약 90%까지 감축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2년간 시스템벤트가 포스코건설에 납품하는 송풍기 제작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중 24.9tCO2(이산화탄소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년 된 소나무 약 6284그루가 연간 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건설은 앞으로 타협력사에도적극 확장해 설비제조사들이 자체적으로 탄소배출량 관리하고 환경부에서 발급하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지난 2월 EU 집행위원회에서 발표한 공급망 실사지침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그룹사 기업시민 실천을 위해 협력사 ESG 평가체계를 도입해 공급망 체질을 개선하는 중이다. 특히 환경 및 안전 부문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해에는 건설사 최초의 ‘공사 협력사 ESG 평가모형’ 개발 후 모든 등록업체 평가를 완료했고, 안전에 취약한 협력사는 컨설팅을 통해 ESG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설비제조 협력사 ESG 평가모형’을 구축하고 환경 영향도를 고려해 단계적으로 설비 협력사들을 평가함으로써 전반적인 공급망관점의 탄소배출 저감 및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