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SK엔무브’로 새출발…“에너지 효율화 기업”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루브리컨츠, ‘SK엔무브’로 새출발…“에너지 효율화 기업”

12월 1일부터 적용…“파이낸셜 스토리 실행력 강화”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직원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 모여 사명 변경을 기념해 촬영하고 있다. [사진 SK루브리컨츠]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직원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 모여 사명 변경을 기념해 촬영하고 있다. [사진 SK루브리컨츠]

SK루브리컨츠가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력을 강화하고, ‘에너지 효율화 기업’이란 새로운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SK엔무브’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20일 밝혔다. 윤활유 등 기존 사업 영역을 직관적으로 표현한 현재 사명의 한계를 극복한다는 것이다. 신규 사명은 12월 1일부터 적용된다.  
 
신규 사명은 ‘더 깨끗하고 행복한 미래를 향해 나아갈 힘을 만들어 가는 기업’이란 의미다. 환경적인, 보장하는, 가능하게 하는, 움직임 등의 영어 단어를 조합했다. 구체적으로는 ▶기술과 환경을 연결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향한 움직임 ▶혁신에 기반한 기술력으로 더 편리한 내일을 보장하는 움직임 ▶인류의 가능성을 더 크게 키워 행복한 내일을 약속하는 움직임 등을 만든다는 의미다.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사장은 “사명 변경과 함께 기존 및 신규 비즈니스 모두에서 혁신을 지속해 궁극적으로 에너지 효율화 기업이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윤활기유‧윤활유 등 기존 사업의 핵심 경쟁력은 지속 강화하고, 전기차용 윤활유 및 열 관리 등 신규 사업 경쟁력 확보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활기유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유지하고 있는 SK루브리컨츠는 전기적 효율성을 높이는 신규 사업을 적극 추진해 에너지 효율화 기업으로 진화한다는 목표다. 전기자동차 전용 윤활유 제품 개발‧공급을 확대해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줄여 주행 효율을 높인다는 것이다. 여기에 데이터센터 액침냉각, 배터리 열 관리 등 액체 기반 열 관리 사업 경쟁력도 빠르게 확보해 전력 효율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 3월 데이터센터 액침냉각 시스템 전문기업인 미국 GRC에 2500만 달러 규모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양사는 윤활기유를 활용한 냉각유와 데이터센터 액침냉각 시스템을 함께 개발하고, 표준‧상업화를 빠르게 추진하기로 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