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 Tech 증시 고수 10인의 대전망 - 수익률 7~8% 목표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Money Tech 증시 고수 10인의 대전망 - 수익률 7~8% 목표

Money Tech 증시 고수 10인의 대전망 - 수익률 7~8% 목표

위험 적은 롱숏펀드 투자 유망, 유통·음식료·엔터테인먼트 등 내수 서비스업 주목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최근 가장 잘 나가는 운용사다. 투자자문사에서 운용사로 전환한 지 6년째인 자산운용업계 후발주자이지만 수익률은 선두 그룹에 속한다.

지난해 운용한 17개 주식형 펀드 모두에서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6~7%포인트 웃돈다. 운용업계에선 보기 힘든 기록이다. 대표격인 ‘제갈공명’과 ‘칭기스칸’ 펀드는 각각 10.3%, 6.18% 수익률로 상위 3%, 10% 안에 들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기관투자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회사다. 국내 주식 부문에서 기관 일임 수탁액 1위다.

중국 국부펀드인 CIC에 이어 노르웨이 국부펀드(GPFG)도 이 회사에 자산을 맡겼다. 은행이나 대기업 계열이 아닌데다 신생업체인데도 블랙홀처럼 시중자금을 빨아들이고 있다.

트러스톤은 중위험·중수익 펀드 시장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다이나믹코리아50(주식혼합)’과 ‘다이나믹코리아30(채권혼합)’ 펀드 수익률은 작년 각각 12.7%, 6.3%였다. 김영호 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는 “증시 전망을 비춰봤을 때 올해에도 역시 롱숏전략 기반의 상품이 유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롱숏전략은 큰 상승이 없는 박스권 장세에 유리하다. 올해 증시도 비교적 좁은 박스권에서 움직일 것이란 예측이다.

엔저와 중국경제의 구조적 문제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김 대표는 “미국과 일본의 금리 격차가 벌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이에 따라 엔저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경제거품을 일시적으로 해소하지 않고 긴 시간에 걸쳐 조금씩 해소하는 것도 불안요소라고 봤다.

거품이 일시적으로 꺼져 충격이 오면 회복도 가파르다. 이에 따른 기회를 엿볼 수 있다. 그는 “중국이 지금과 같이 거품을 천천히 걷어낼 경우 충격은 적지만 성장률은 완만하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이는 수출업종의 매력을 떨어뜨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따라 “중국 관련 업종은 단·중기로 접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대신 유통·음식료·게임·엔터테인먼트·헬스케어 등 서비스·내수 산업 종목을 추천했다. 다만 그는 “변동성이 큰 종목보다 꾸준한 수익을 추구한 몇 년 간의 투자 패턴를 감안할 때 업종의 의미는 과거에 비해 많이 옅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해 코스피 지수 범위를 1930~2350포인트로 잡고 있다. 하단은 주가순자산비율(PBR) 1배 기준이다. 그는 “지난해 말에 기대한 올해 실적에는 못 미치겠지만 그렇다고 올해 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나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코스피 지수와 올해 예상 범위를 바탕으로 계산했을 때 현실적인 최고 수익률은 10~12%정도다. 그는 “투자자들의 고민은 주식형 펀드로 리스크를 안고 10%의 수익을 노릴 건지, 롱숏전략으로 리스크를 줄여 7~8%를 추구할 건지의 양자택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분위기는 일단 롱숏펀드로 가는 듯하다. 김 대표는 “지난 3년간 지나온 박스권을 반영해 미래예측을 하는 경향이 있다”며 “대부분의 투자자가 약간의 증시 상승을 기대하면서도 그 정도 수익을 위해 위험을 떠안으려고 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결국 중위험·중수익으로 표현되는 자산으로의 자본 이동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