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증시 종목 발굴] 그래도 믿을 건 역시 실적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오락가락 증시 종목 발굴] 그래도 믿을 건 역시 실적

[오락가락 증시 종목 발굴] 그래도 믿을 건 역시 실적

확실히 실적과 주가는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한국거래소가 상장사의 상반기 실적과 주가와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코스피 상장기업 중 지난해와 올해 실적을 비교할 수 있는 625개 종목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해 상반기보다 올해 매출이 증가한 292곳의 주가는 평균 43.9%(연초 대비 8월 20일 종가 기준) 상승했다. 이 기간 조사 대상 전체 종목의 주가 상승률이 26.7%였으니, 17.2%포인트의 초과 수익을 달성한 셈이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311곳의 주가도 평균 39.8% 상승했고, 순이익이 늘어난 324곳의 주가도 평균 40.1% 올랐다.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모두 늘어난 기업은 159곳이었는데, 이들 종목의 주가 역시 평균 55.2% 상승해 전체 평균보다 28.7%포인트 높았다.


 매출·영업이익·순이익 늘어난 기업 주가 상승률 높아

코스피의 전반적인 상승 기류 속에 실적이 나빠진 기업들도 주가는 대체로 상승했다. 전년 대비 매출이 줄어든 333곳의 주가는 평균 11.7% 올랐다. 영업이익이 줄어든 314곳의 주가는 평균 13.9%, 순이익이 줄어든 301곳의 주가는 평균 12.4% 상승했다. 전체 평균(26.7%)보다는 12~15%포인트 가량 상승률이 낮았지만 그래도 떨어지진 않았다. 전년 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적자로 전환한 24개 종목은 주가가 평균 3.2% 하락했다.

대체로 그렇지만 역주행한 종목도 꽤 눈에 띄었다. 실적은 나빠졌는데 큰 폭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 종목이 있는 반면, 실적은 좋지만 상대적으로 주가가 덜 오른 종목도 있었다. 투자자 입장에선 후자 쪽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606.8%나 증가한 145억원의 매출을 발표한 이아이디의 주가는 연초 보다 25.1% 하락했다. 이아이디는 이통통신기기와 기능성 필름 등을 만드는 회사로 이화전기의 자회사다. 매출은 크게 늘었지만 영업이익 적자가 이어지는 상황이고, 횡령설 등 악재가 겹친 탓에 주가 흐름이 좋지 않았다. 100%대의 매출액 증가율을 기록한 우리들휴브레인과 한화화인케미칼 역시 주가는 역주행했다. 이아이디와 마찬가지로 누적된 적자가 투자 심리에 악영향을 미쳤다.

네이버와 SK하이닉스는 상황이 다르다. 두 회사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음에도 주가는 각각 연초 대비 33.3%, 25.7% 하락했다. 네이버는 올 상반기 전년 대비 46.8% 늘어난 매출과 86.7% 늘어난 순이익을 발표했다. 그러나 연초 70~80만원을 오갔던 주가는 연중 내내 하락을 거듭해 심리적 저항선이던 50만원대마저 무너졌다. IT 대장주의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 주력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라인의 매출 부진 탓이었다. 그러나 장기 전망은 나쁘지 않다. 김성은 LIG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다방면의 투자로 단기 수익성 악화는 불가피하지만 중장기 성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동영상 등 콘텐트 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대와 이에 따른 광고 매출 확대, 라인 뮤직과 라인@의 성공적인 유료화 등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고 내다봤다.

SK하이닉스의 주가 역시 상반기 내내 4만원 후반을 유지하다 6월부터 미끄러져 8월 24일 3만1050원으로 떨어졌다. D램 수요 부진으로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약간 밑돌긴 했으나 성장성을 위협할 만한 큰 악재는 없었다. 그러다 8월 25일 10년간 46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한 이후 반등을 시작하고 있다. 발표 직후엔 중국을 비롯해 글로벌 경기 둔화가 뚜렷한 상황에서 과도한 투자가 위기를 자초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이후 사흘 동안 주가는 10% 이상 상승했다.

영업이익 증가율이 컸음에도 주가가 하락한 기업 중에선 LG 디스플레이와 오리온이 눈에 띈다. LG디스플레이는 2분기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영업이익을 발표했음에도 주가는 계속 하락세다. 2월 한때 3만7000원선을 넘보기도 했으나 이후 꾸준히 떨어져 연초 대비 주가가 31.8%나 하락했다. 8월 24일엔 2만원선까지 무너질 뻔했다. LCD 패널의 공급 과잉 우려와 가격 하락이 최대 악재였다. 그러나 수요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을 감안해도 현재 주가는 너무 싸다는 게 전문가의 대체적인 평가다. 김병기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LG디스플레이는 OLED TV, Flexible OLED 등 차세대 기술에 대한 선제적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는 중국 패널 업체의 추격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반이고,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도 차별화 요인”이라고 말했다. 원화 약세에 따른 환율 효과가 더해지리란 예상도 반가운 뉴스다.
 LG유플러스 ‘약간의 수익+약간의 배당’ 기대할 만
오리온 역시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3.2% 증가했지만 주가는 연초 대비 11.7% 하락했다. 5월까진 꾸준히 주가가 상승해 140만원을 목전에 뒀으나 중국 매출 성장률 둔화로 상승세가 꺾였다. 그동안 오리온은 중국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기업 가치가 크게 높아졌다. 중국 매출 비중이 50% 이상이다. 그러나 과도한 중국 집중이 발목을 잡았다. 중국 경제의 불안감이 커지기 시작한 6월부터 주가는 떨어지기 시작했고, 8월 초 위안화 절화와 중국 증시의 폭락이 연이어 터지자 급격히 추락했다. 최근 90만원대마저 무너졌는데 국내 증시가 큰 폭의 반등에 성공했던 8월 25일~27일 사이에도 오리온은 큰 재미를 못 봤다. 중국 경제가 안정될 때까지 잠시 지켜보자는 주장이 있지만 저점 매수 기회로 나쁘지 않다는 지적도 설득력이 있다. 여전히 펀더멘탈과 성장성이 탄탄하다는 이유에서다.

높은 순이익 증가율에도 주가가 하락한 종목으로는 CS홀딩스·대유신소재·LG디스플레이 등이 있었다. LG유플러스 역시 전년 대비 상반기 순이익이 250.6% 상승했지만 주가는 연초 대비 2.2% 하락했다. 3년째 주가가 1만원~1만3000원 사이에서 머물고 있어 큰 수익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배당 매력까지 더한다면 나쁘지 않은 투자처로 보인다.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주는 전통적으로 배당성향이 높다. 실적이 나쁘지 않으면 꽤 쏠쏠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의미다. 문지현 KDB대우증권 애널리스트는 “LG유플러스의 올해 연간 순이익이 전년 대비 80% 증가할 전망”이라며 “연말 2.6% 정도의 배당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ins.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