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 가치 있는 가구를 원한다면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소장 가치 있는 가구를 원한다면

소장 가치 있는 가구를 원한다면

뉴욕의 가구점 ‘더 퓨처 퍼펙트’ 주인 데이비드 앨러데프가 추천하는 실용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아이템 3

데이비드 앨러데프는 2003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윌리엄스버그에 가구점 ‘더 퓨처 퍼펙트’를 열었다. 이 상점은 곧 그 지역에서 급성장하던 디자인업계의 최고 전시장이 됐다. 앨러데프는 공업적인 것에 시골스러움을 접목시킨 모더니즘을 브랜드로 내세워 유행시켰다. 더 퓨처 퍼펙트는 개업 6년 만에 맨해튼 노호 지역의 그레이트 존스 거리로 자리를 옮기면서 좀 더 고급스럽고 아방가르드적인 분위기로 바뀌었다. 앨러데프는 국내외의 재능 있는 신인 디자이너를 발굴해 멘토 역할을 하면서 미국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줬다. 그는 또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LA)에도 매장을 열어 사업을 확장했다. LA 매장 이름은 ‘카사 퍼펙트’로 미리 예약해야만 방문할 수 있다. 앨러데프가 퓨처 퍼펙트에서 판매하는 제품 중 소장 가치가 있는 아이템 3가지를 소개한다.
 테드 뮤얼링의 ‘비더마이어 촛대 컬렉션’- 가격: 360~1260달러
“산화동으로 만든 뮤얼링의 촛대는 19세기 선반(금속·나무·돌 등을 회전시켜서 갈거나 도려내는 데 쓰는 기기) 작업의 정확성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수작업 같지만 사실은 컴퓨터 생성 도구를 이용해 기계로 제작됐다. 받침 부분을 부서질 듯 얇게 만드는 등 기계의 능력을 최대한 이용했다.”
 루카 니체토의 ‘엘리샤 라운지 체어’ - 가격: 4940달러부터

“우리가 제품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유용성이다. 니체토의 디자인은 유용성의 결정체다. 그의 작품은 아름다움과 편안함, 뛰어난 구조와 다양성을 두루 갖췄다. 집이나 사무실, 호텔 로비 등 어디에도 잘 어울린다. 앉으면 의자가 몸을 감싸는 듯 꿈 같은 휴식을 취할 수 있다.”
 크리스토퍼 스튜어트의 ‘U 벤치’ - 가격: 9680달러

“인디애나폴리스 주의 용접공 출신인 스튜어트의 작품은 단순해 보이지만 디테일과 마감이 매우 정교하고 세련됐다. 검은 강철판을 소재로 한 이 U자형 벤치는 퓨처 퍼펙트를 위해 제작됐다. U자형 벤치 2개를 하나는 바로 놓고 하나는 뒤집어 놓은 채 용접해 이어붙인 이 작품을 옆에서 보면 완전한 원형의 구멍이 보인다.”

- 맥스 프레이저 뉴스위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