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3040세대 실업률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증가하는 3040세대 실업률

증가하는 3040세대 실업률

통계청 등에 따르면 3분기 청년(15∼29세) 실업률은 9.4%였다. 3분기만 보면 외환위기 시절인 1999년 10.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률은 경제활동인구(취업자+실업자)에서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을 의미한다. 청년실업률 고공행진은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3분기로 보면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8%까지 올랐다가 2011∼2012년 6.8%까지 떨어졌다. 이후 다시 반등해 2016년 9.3%로 9%대로 진입했으며, 올해까지 3년 연속 9%대를 유지하고 있다. 문제는 30∼40대에서 실업률이 급등하는 점이다. 올해 3분기 30대(30∼39세) 실업률은 3.6%를 기록했다. 역시 3분기 기준으로 1999년 4.9%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년 전과 비교하면 0.6%포인트나 높다. 상승 폭이 통계 작성 방식이 변경된 1999년 이래 최고치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0.4%포인트, 3.1%→3.5%)보다 높다. 40대(40∼49세)도 마찬가지다. 올해 3분기 실업률은 2.6%로 외환위기 여파가 있던 2001년 2.6%와 같은 수준이다. 1년 간 상승폭이 0.6%포인트로, 역시 역대 최고치다. 3분기 전체 실업률이 3.8%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급등한 이유는 청년실업률이 높은 수준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30∼40대 실업률도 뛰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50대는 2.6%(작년 동기 대비 0.3%포인트 상승), 60대 이상은 2.3%(0.1%포인트 상승)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양호한 수준이었다. 전체 인구에서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고용률을 함께 보면 30∼40대 고용 부진의 심각성이 확연해진다. 3분기 40대 고용률은 79.0%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하락했다. 2009년(-0.8%포인트) 이래 가장 큰 폭이다. 30대 고용률(75.4%)은 변동이 없다. 다만, 지난해엔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한 점을 고려하면 개선 흐름이 끊겼다고 볼 수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