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건의 투자 마인드 리셋] 자원을 금융자산으로 바꾼 노르웨이 국부펀드 - 이코노미스트

Home > 칼럼 > 전문가 칼럼

print

[이상건의 투자 마인드 리셋] 자원을 금융자산으로 바꾼 노르웨이 국부펀드

[이상건의 투자 마인드 리셋] 자원을 금융자산으로 바꾼 노르웨이 국부펀드

석유 수입을 펀드에 투자해 ‘자원의 저주’ 벗어나... 나라별·대상별 철저한 분산투자도 배울 만
▎사진:© gettyimagesbank

▎사진:© gettyimagesbank

우리의 직관과 어긋나는 경제 현상 중 하나가 ‘자원의 저주(curse of natural resource)’이다. 석유·다이아몬드·금·은 등 천연자원을 보유한 국가는 그렇지 않은 나라에 비해 잘 살아야 한다. 이는 마치 많은 유산을 물려받은 사람에 비유할 수 있다. 그런데 현실은 대부분 그렇지 않다. 산유국인 나이지리아·앙골라·베네수엘라 등의 경제 사정은 형편없다. 다이아몬드 생산국으로 잘 알려진 시에라리온도, 은을 보유한 볼리비아도 마찬가지이다. 후진국만의 일도 아니다. 세계에서 검약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네덜란드에서도 자원은 축복이 아닌 저주였다. 1959년 막대한 가스가 발견되자 처음에는 복권에 당첨된 것 같았다. ‘신은 세상을 만들었지만 네덜란드는 네덜란드인이 만들었다’는 표현처럼 바닷물 보다 낮은 땅에 국가를 세운 이 장사꾼의 후손들에겐 마치 하늘의 선물처럼 보였을 것이다. 그러나 그 선물이 시간이 흐르면서 ‘네덜란드 병(Dutch disease)’을 발병시킨 원인이라는 걸 알게 된다. 돈은 수익성 높은 가스 산업으로만 몰리고 자국 통화의 가치가 올라가면서 제조업의 수출 경쟁력은 크게 떨어졌다. 가스 산업의 높은 임금은 다른 산업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전반적인 임금 상승을 부추겼다. 그러나 경제에서 영원한 호황은 없는 법. 호시절이 끝나자 경제 성장도 끝났고, 가스 가격이 하락하면서 자국 통화 가치는 떨어지고 외환 채무 부담은 늘어났다. 경제학자들은 네덜란드의 경험을 두고 ‘자원의 저주’ ‘네덜란드 병’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냈다.
 ‘자원의 저주’에서 벗어난 노르웨이
이들 국가와는 달리 자원을 저주가 아닌 축복으로 만든 국가가 있다. 바로 세계 최고의 부국(富國) 노르웨이가 그 주인공이다. [총, 균, 쇠]의 저자로 유명한 제레드 다이아몬드 교수는 “천연자원의 저주를 받은 몇몇 국가들은 ‘천연자원의 저주’에 대한 지식을 적극적으로 포용함으로써 그 저주를 깨는 방법을 찾아냈다”며 그 대표적인 국가로 노르웨이를 꼽고 있다.

노르웨이는 ‘펀드’라는 금융 수단(vehicle)을 활용, 자원을 금융자산으로 바꿔 자원의 저주를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 세계 최대 펀드인 노르웨이 국부펀드(또는 오일펀드)가 설립된 때는 1996년이고, 앞바다에서 석유가 나오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초의 일이다. 이 둘 사이에는 30여 년의 간극이 있다. 이 때 벌어들인 석유 수입은 어디에 쓰였을까. 이 시기 동안 노르웨이는 곶감 꼬치에서 곶감 빼먹듯 국내 경기를 살리는 데 석유 수입을 썼다. 1970년대 오일쇼크 기간에는 이 석유가 효자 노릇을 했다. 하지만 네덜란드처럼 수출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등 경제 전반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기 시작했다. 그러다 일부 경제학자들이 자원의 저주를 피하기 위해 석유로부터 얻는 수입을 금융자산으로 바꾸자는 아이디어를 내놓았고, 결국 1995년 국부펀드가 세상에 태어나게 된다. 펀드에 투자된 종잣돈은 1000조원(2017년 기준)이 넘는 엄청난 규모로 불어났고, 노르웨이는 국부펀드는 세계적인 투자기관으로 발전했다. 투자금액을 국민 숫자로 나누면 1명당 16만 유로(약 2억5000만원)나 된다.

노르웨이가 자원의 저주를 깨는 데 사용한 방법은 ‘펀드(Fund)’라는 금융 수단이었다. 자원은 언젠가는 고갈된다. 현 세대는 자원을 이용하면 되지만 미래 세대들은 그렇지 못하다. 그래서 현재의 수입을 금융자산으로 바꿔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펀드를 만든 것이다. 노르웨이 국부펀드 이념은 홈페이지 첫 화면에 잘 나와 있다. ‘우리는 미래 세대의 재정적 부를 보호하고 건설하기 위해 존재한다(We work to safeguard and build financial wealth for future generations)’.

투자는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는 가교이다. 노후를 위한 연금자산도 같은 맥락이다. 근로소득 등을 자본화해서 여러 자산에 투자하고, 노동 수입이 끊어질 때를 대비하는 것이다. 국가든 개인이든 수입이 있을 때 어떻게든 종잣돈을 만들어 투자하지 않으면 미래에 대비할 수 없다는 사실은 진부하지만 분명한 진실이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변동성 관리를 위한 분산투자의 중요성도 잘 보여준다. 만일 노르웨이가 베네수엘라처럼 석유라는 하나의 자산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석유 가격의 변동성에 그대로 노출될 것이다. 그래서 노르웨이 국부 펀드는 유가 하락 등의 경제적 충격이 있을 경우에 대비해 해외 투자로 충격을 완화하고 국내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자산별·지역별 분산투자를 하고 있다. 삼성·네슬레·애플·마이크로소프트 등 9158개 기업의 주식에 투자하고, 지역적으로도 분산해 73개 국가에 투자하고 있다. 자산도 주식·채권·부동산에 나눠 투자하고 있다. 매우 광범위한 분산투자를 통해 변동성 리스크에 대비하고 있는 것이다.

장기 투자와 계속 투자가 만날 때 어떤 위력을 발휘하는지도 배울 수 있다. 노르웨이는 석유 수익의 78%를 세금으로 징수한다. 이 돈과 국가가 운용하는 석유공사의 수익금은 무조건 노르웨이 국부펀드에 투자된다. 펀드에 들어오는 돈의 크기는 달라질 수 있지만 유입된 돈은 지속적으로 그리고 장기적으로 투자된다. 장기 투자와 계속 투자가 만나면, 복리 효과가 극대화된다. 기존 펀드에서 발생한 수익과 새로운 유입된 자금이 함께 뭉쳐서 굴러가는 것이다.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연평균 6% 안팎의 수익률을 올리면서 세계 최대 투자기관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가 바로 장기 투자와 계속 투자의 시너지 효과 때문이다.
 장기 투자, 계속 투자 그리고 복리
계속 투자는 운용 주체의 입장에서 보면, 자본 배분가의 역할을 의미한다. 계속 투자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자금 또는 현금 흐름이 필요하다. 노르웨이 국부펀드의 경우 석유 판매 수익이 신규 현금흐름을 제공한다. 근로자라면 매월 급여가, 임대 사업자라면 월세가 그런 역할을 할 것이다. 이렇게 유입된 자금과 기존 투자 자산에서 발생한 수익을 합쳐 자본을 배분해야 하는 것이다. 본질적으로 투자란 자본 배분의 성격을 갖고 있다. 기업도 마찬가지고 개인도 그렇다. 기업은 벌어들인 돈으로 신규 사업을 할지, M&A를 할지, 아니면 자사주 매입이나 배당금을 지급할지 등을 결정해야 한다. 모두 자본 재배치에 관한 것이다. 이와 달리 개인투자자 상당수는 단 한 번 투자로 모든 수익을 내고 싶어 한다. 하지만 대개 실패로 끝난다. 이제부터라도 관점을 바꿔 자신을 자본 배분가라고 생각해 보자. 자본 배분가라고 스스로를 규정하면, 투자 목표를 설정할 것이고, 투자 기간도 자산에 따라 구분할 것이며, 한 자산에 몰빵 하지 않고 분산투자로 전체적인 포트폴리오를 안정시키고자 할 것이다. 워런 버핏은 스스로 역할을 자본 배분가라고 여긴다. 버핏처럼 할 수는 없겠지만 개인투자자들도 자신을 가정의 자본 배분가라고 생각하고, 분산투자와 장기 투자와 계속 투자를 해 나가야 하지 않을까.

※ 필자는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상무로, 경제 전문 칼럼리스트 겸 투자 콘텐트 전문가다. 서민들의 행복한 노후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은퇴 콘텐트를 개발하고 강연·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부자들의 개인 도서관] [돈 버는 사람 분명 따로 있다] 등의 저서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