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올해의 차’ 노리는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 소비자 사로잡은 정통 미국형 SUV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북미 올해의 차’ 노리는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 소비자 사로잡은 정통 미국형 SUV

[‘북미 올해의 차’ 노리는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 소비자 사로잡은 정통 미국형 SUV

출시 후 8개월간 4만5000대 팔려 인기…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 선정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북미시장에서 출시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루라이드가 북미 자동차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과 전문지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입증받은 텔루라이드는 내년 초 발표되는 ‘북미 올해의 차’까지 넘보고 있다.

텔루라이드는 지난 2월부터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북미 전용 모델이다. 세련되고 강인한 외관과 고급스럽고 넓은 실내, 가솔린 3.8엔진을 탑재한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ADAS)이 대거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미국 디자인센터가 북미시장 소비자의 취향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만든 ‘전통 미국형 SUV’라는 평가를 받으며 출시 이후 8개월 만인 지난 10월까지 누적 판매가 4만5284대에 이를 정도로 미국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텔루라이드는 SUV 위주로 변화하고 있는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기아차가 ‘SUV 명가’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야심 차게 내놓은 모델이다. 실제 텔루라이드를 라인업에 추가하며 기아차가 미국에서 판매하는 차량 중 SUV의 비중은 사상 최대치로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4년에 SUV 비중이 처음으로 50%를 넘겼고, 올해 1~11월 기준으론 59.4%까지 상승해 연간으로는 60%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SUV 전쟁터’ 미국에서 질주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텔루라이드는 출시 첫해 미국의 권위 있는 자동차 평가 업체와 전문지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는 ‘2020년 올해의 SUV’로 텔루라이드를 선정했다. 모터트렌드는 1999년부터 21년간 매년 연말쯤 올해의 SUV를 발표해 왔는데, 한국 브랜드의 자동차가 모터트렌드로부터 올해의 SUV에 선정된 것은 사상 처음이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모두 SUV에 집중하는 가운데 이룬 성과여서 더욱 뜻깊다. 모터트렌드가 올해의 SUV에서 평가한 차종만 총 41개에 달하는데, 텔루라이드는 이 중 아우디 e-트론, BMW X5, 링컨 에비에이터, 링컨 커세어, 벤츠 GLS, 포르쉐 카이엔, 스바루 아웃백 등 쟁쟁한 차들과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어 8개 최종 후보 모델을 대상으로 진행된 실차 테스트에서 최고의 SUV로 당당히 선정됐다. 모터트렌드의 실차 테스트는 안전성, 효율성, 엔지니어링 우수성, 주행성능, 가치, 진보적 디자인 등 6대 요소를 기반으로 실시한다. 에드워드 로 모터트렌드 편집장은 “2020 올해의 SUV는 후보 간의 경쟁이 어느 해보다 치열했기에 이번 우승은 더욱 특별하다”며 “텔루라이드는 매력적이고, 넓은 공간과 첨단기술을 갖췄으며 합리적인 가격에 멋진 주행을 가능하게 해 우리의 평가 기준을 완벽하게 충족시켰다”고 밝혔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가 발표한 ‘2020 10 베스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카앤드라이버는 올해 92대의 후보 모델을 면밀히 조사, 평가해 최고의 자동차 10대를 발표했는데, 텔루라이드가 여기에 포함된 것. 샤론 실케 카티 카앤드라이버 편집장은 “텔루라이드는 다양한 기능, 정숙성, 민첩한 반응, 부드러움으로 운전자에 기쁨을 준다”며 “치열한 3열 SUV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평했다.

전문지뿐 아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자동차 평가 업체인 켈리블루북의 ‘2020 베스트 바이 어워드’에서도 ‘베스트 뉴 모델’과 ‘3열 미드사이즈 SUV’ 두 부문에서 최고로 평가받았다. 켈리블루북은 미국에서 자동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평가기관으로 꼽힌다. 올해 300대가 넘는 2020년형 신모델을 대상으로 성능과 차량 관련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올해 최고의 모델과 16개 부문별 최고의 차를 선정했다. 마이클 할리 켈리블루북 편집장은 “텔루라이드의 근사한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 기능, 뛰어난 안전기술이 매우 인상 깊었다”라며 “매력적인 가격에 이런 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은 눈길을 사로잡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텔루라이드뿐 아니라 현대차그룹의 다른 모델들도 켈리블루북의 베스트 바이 어워드에 선정됐다. 현대차 코나가 초소형 SUV 부문에 선정됐고, 싼타페는 중형 2열 SUV 부문, 코나 일렉트릭은 전기차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다.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법인 사장은 “텔루라이드는 치열한 미국 SUV 시장에서 4만5000대 이상 팔리며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며 “기아차의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펠리세이드·쏘나타도 최종 후보에 올라
텔루라이드는 이제 북미 시장에서 새로운 역사에 도전한다. 바로 자동차 업계의 ‘오스카 상’이라고 불리는 ‘2020 북미 올해의 차’로 뽑히는 것이다. 텔루라이드는 현재 SUV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된 상태인데, SUV 부문 최종 후보에는 텔루라이드와 함께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뽑혔으며 이와 함께 링컨 에비에이터 등 총 3개 모델이 경합한다. 최종 후보 3대 중 2대가 현대차그룹의 신차라는 점에서 분위기는 고무적이다.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르는 것만으로도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의 홍보 효과는 크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최종 후보 발표로 판매 확대는 물론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27회째를 맞는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의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0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되며 내년 초 발표된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조직위원회는 1994년 설립돼 다양한 테스트와 3차례의 투표 등을 통해 매년 그해 출시된 최고의 차를 선정한다. 만약 텔루라이드가 이번에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다면 기아차에선 사상 초유의 일이다. 2018년 기아차 스팅어가 승용차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지만 혼다 어코드에 밀려 선정되진 못했다. 현대차그룹 전체로 넓혀보면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BH), 2012년 현대차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와 현대차 코나 등 4개 차종이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바 있다. 현대차에서는 팰리세이드와 함께 승용차 부문에서 쏘나타가 최종 후보에 올랐다.

- 최윤신 기자 choi.yoonsh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