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거래에 빠진 20대] 득템에 재테크까지 ‘일상의 놀이’ 됐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중고거래에 빠진 20대] 득템에 재테크까지 ‘일상의 놀이’ 됐다

[중고거래에 빠진 20대] 득템에 재테크까지 ‘일상의 놀이’ 됐다

응답자 87.5% 중고거래 ‘긍정적’… 당근마켓 이용률 63.7% 압도적 1위

“저 다음으로 미치실 분을 찾습니다.” “새 옷이에요. 저 마라탕 너무 먹고 싶어요, 제발 사주세요.” “낮에 나가면 다들 시선 집중 신발만 봐요.” 중고거래 플랫폼에 올라온 책, 옷, 신발 소개다. 미치실 분을 찾은 이유는 [20대, 공부에 미쳐라]라는 책에 대한 유희다. 다음은 새 옷을 판 돈으로 마라탕을 먹게 해달라는 읍소이고, 햇살 아래 명품 신발의 화려함에 대한 은유다.

‘중고거래’가 변했다. 과거 중고거래가 빠듯한 살림에 선택하는 궁여지책이었다면 요즘 20대는 중고거래를 재밌는 놀이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코노미스트]가 ‘알바천국’과 20대에 던진 경제전반 설문을 통해 중고거래에 빠진 20대를 들여다봤다. 설문은 2021년 1월 11일~13일까지 알바천국 개인회원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대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등 2943명이 답했다.

1990년대 중고거래는 벼룩시장, 교차로 등 생활 정보 신문 속 ‘삽니다’, ‘팝니다’라는 작은 코너로 존재했다. 허리띠를 졸라야 했던 서민이 이용하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본격적으로 성장했다. 저성장 고착화로 ‘중고나라’라는 중고거래 커뮤니티가 생겼고, 쓰지않는 물건을 팔아 여유 자금을 마련하는 사람도 등장했다.

30여년이 흐른 현재, 중고거래는 더 이상 남이 쓴 물건을 어쩔 수 없어 싸게 사는 고육지책을 뛰어넘었다. 특히 20대의 87.5%가 ‘중고거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란 질문에 ‘긍정적’이라고 답했고, 긍정 응답자의 58.8%가 중고거래는 ‘합리적인 소비’라고 했다.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는 “저성장 속 중고거래가 행복을 추구하는 수단이 됐다”고 분석했다.

20대는 우선 중고거래를 구하기 어려운 물건을 사는 통로로 활용하고 있다. 실제 중고거래 긍정 응답자의 10.3%가 한정판 물건이나 명품 등 구하기 어려운 물건을 중고거래를 통해 구할 수 있어 좋다고 답했다. 20대 중 구하기 어려운 물건 구매에 중고거래를 활용하는 비율은 직장인이 16.4%로 가장 높았다.
 한정판 리셀 등 재테크 수단으로도 부상
합리적인 소비의 수단이 된 중고거래는 20대에 새로운 재테크 수단으로도 떠올랐다. 한정판 아이템 등을 구매해 중고거래 플랫폼에 올려 되파는 이른바 리셀이 대표적이다. 설문 결과 20대의 23.9%가 현재 투자·재테크를 하고 있고, 이들 중 3.6%가 중고거래 리셀로 재테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작은 생물을 키워 되파는 재테크인 브리더(0.7%)도 중고거래를 이용했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에선 당근마켓 이용률이 63.7%로 가장 높았다. 번개장터와 중고나라가 각각 14.5, 12.7%였다. 당근마켓은 월 사용자 수(MAU)가 2018년 100만 명에서 2020년 1300만 명으로 기록해 13배 늘었다. 한편 중고거래에 응답자의 12.4%는 중고거래가 부정적이라 답했고, 사기 등 불이익 가능성(79%)을 우려했다.

- 배동주 기자 bae.dongj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