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 돈 굴려주는 랩(wrap)어카운트에 올해 11兆 늘었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알아서 돈 굴려주는 랩(wrap)어카운트에 올해 11兆 늘었다

국내, 해외펀드에 분산투자 ‘메리츠펀드마스터Wrap’ 인기

 
 
‘메리츠펀드마스터Wrap’은 메리츠증권 리서치센터와 상품부서가 협업해 운용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사진=메리츠증권]

‘메리츠펀드마스터Wrap’은 메리츠증권 리서치센터와 상품부서가 협업해 운용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사진=메리츠증권]

 
증권사 랩 어카운트(Wrap Account)에 돈이 몰리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랩 어카운트 잔액은 143조9874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만 11조4594억원의 뭉칫돈이 들어왔다. 투자자 수도 지난해 말 175만9801명에서 지난 5월 말 183만4198명으로 8만명 가까이 늘었다.
 
랩 어카운트는 증권사가 고객 돈을 대신 굴려주고 수익을 돌려주는 상품이다. 주식·채권·펀드·파생상품 등 여러 금융상품을 랩(wrap)으로 싸듯 담아 고객의 투자성향에 맞춰 운용하는 게 특징이다. 여러 투자자에게서 돈을 모아 공통 계좌를 만들어 운용하는 펀드와 달리, 고객의 재무상황이나 투자성향을 맞춰 계좌를 따로 만든다. 랩 인기는 연초 주가가 급등한 후 박스권에서 머물고 투자환경이 복잡해지면서 가입이 늘었다. 
 
주목할만한 상품으로는 메리츠증권의 ‘메리츠펀드마스터Wrap’이 있다. 이 상품은 국내, 해외펀드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으로 펀드 투자에 관심이 있지만 어떤 펀드를, 언제 사야 하는지 고민하는 고객들을 위해 전문가들이 직접 펀드를 고르고 운용한다. 
 
이 랩의 특징은 메리츠증권의 리서치센터와 상품부서가 협업해 운용한다는 점이다. 리서치센터는 글로벌 경기와 시장전망에 따라 투자 유망한 자산과 국가 등을 선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자산 배분 전략을 제시한다. 최소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이며 적립식으로도 투자가 가능하다. 계약 기간은 1년이나 중도해지가 가능하고, 해지 시 별도 수수료가 없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신수민 인턴기자 shin.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