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호 반년'…NH농협생명, 체질 바꾸고 순익 '껑충'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김인태호 반년'…NH농협생명, 체질 바꾸고 순익 '껑충'

5년만에 당기순익 1000억원 돌파 유력… '4위' 되찾을까
보장성보험 늘리고, 자산운용 순항하며 호실적 기록

 
 
[사진 NH농협생명]

[사진 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이 상반기 호실적을 내며 5년 만에 연간 당기순익 1000억원 돌파(농업지원사업비 공제 후)를 목전에 뒀다. 2018년 적자 전환했던 NH농협생명은 체질개선 노력으로 올 상반기까지 실적이 꾸준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올 초 부임한 김인태 사장은 효율화 전략으로 두 분기만에 순익과 자산운용 지표 등을 모두 개선시키며 NH농협생명의 위상을 회복시키고 있다. 특히 NH농협생명의 순익 상승은 우리금융지주와 치열한 4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NH농협금융지주에게 큰 힘이 될 수 있어 더욱 관심이 쏠린다.
 

5년 만에 순익 '1000억' 돌파 눈앞

NH농협금융지주에 따르면 NH농협생명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98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43.1% 증가했다. 농업지원사업비 공제 전 기준으로는 126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NH농협생명은 지난 2015~2016년, 1500억~1600억원대(농업지원사업비 공제 후) 순익을 냈지만 2017년 순익이 1000억원대 아래로 하락하더니 2018년에는 1141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해외 채권투자부문 손실과 환변동 헷지 비용 증가가 주 원인이었다.  
 
올해 상반기에만 900억원대 순익을 기록한 NH농협생명은 2016년 이후 5년 만에 순익 1000억원대 복귀가 유력하다. NH농협생명은 총 자산 규모(65조원대)에서 생보업계 5위권이지만, 순익만 따지면 지난해 14위에 그쳤다.  
 
[자료 농협생명]

[자료 농협생명]

 
실적 회복세는 상반기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투자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총 자산이 큰 NH농협생명은 자산을 굴려 얻는 이익이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다.
 
NH농협생명은 지난해 1분기 유가증권관련손익 부문에서 3887억원의 손실을 봤다. 하지만 올 상반기에는 4952억원의 손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도 약 200억원 많은 수치다. 지난해 4000억원대 손실을 봤던 외환매매·파생 부문에서도 상반기까지 8억원의 흑자를 기록 중이다.
 
투자수익 극대화로 각종 지표도 개선됐다. ROA(총자산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이익률)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0.18%포인트, 2.13%포인트 상승한 0.30%, 4.26%를 기록했다. 운용자산이익률도 지난해 2.7%대에서 올 상반기 2.87%로 상승했다.  
 
순익 회복세는 김인태 사장이 취임 후 꾸준히 강조한 체질개선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국 지점별로 방카슈랑스(은행서 보험판매) 채널이 활성화된 NH농협생명은 그동안 저축성보험 판매로 몸집을 불려왔다. 그러나 4~5년 전 보장성보험으로 포트폴리오를 변경하며 고수익 상품 판매에 집중했다. 수익성 측면에서 나중에 보험료를 돌려줘야 하는 저축성보험보다는 보장성보험이 유리하다. 
 
김 사장도 부임 후 이러한 포트폴리오 전환을 적극 주문했고 올 상반기 초회보험료가 지난해 동기 대비 약 11% 증가한 효과를 봤다. 올해 NH농협생명이 내놓은 신상품도 종합보장보험, 건강보험 등 보장성보험 위주였다.  
 

금융지주 경쟁에 힘 보탤까  

김인태 NH농협생명 사장이 지난 1월, 사업추진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사진 NH농협생명]

김인태 NH농협생명 사장이 지난 1월, 사업추진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사진 NH농협생명]

 
NH농협금융지주는 올 상반기 우리금융지주에게 순익부문에서 4위 자리를 내줬다. 농업지원사업비를 제외한 순익은 우리금융에 앞섰지만 격차가 크지 않아 향후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핵심 계열사들의 선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계열사들 중 NH농협은행은 8000억원대 순익을 내며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향해 순항 중이다. NH투자증권도 지난해 동기 대비 101.7% 증가한 5279억원의 순익을 내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에 하반기에는 '효자 계열사'였던 NH농협생명의 호실적이 필요하다. NH농협생명은 김 사장의 주문처럼 올 하반기에도 실적회복을 위한 체질개선, 그리고 전 채널 영업 확장에 나서 순익 상승을 이뤄낼 계획이다. 
 
NH농협생명 관계자는 "보장성보험 판매를 중심으로 전 영업채널의 수익 증대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전국의 농·축협을 기반으로 법인보험대리점(GA), 온라인, 모바일, 설계사(FC) 등 전 채널을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을 지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