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SK(주)와 합병설 부인한 SKC, 장 초반 반등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증시이슈] SK(주)와 합병설 부인한 SKC, 장 초반 반등

6% 상승하며 15만원대 회복…글로벌 동박 생산 1위 기대감↑

 
 
SK넥실리스 정읍 공장 전경[SKC]

SK넥실리스 정읍 공장 전경[SKC]

화학·소재 기업인 SKC가 그룹 지주사인 SK(주)와의 합병설을 부인하면서 주가가 반등하고 있다.
 
31일 10시 기준 SKC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6.1%오른 15만6500원을 기록했다.  
 
해당 주식은 SK와의 합병 루머가 돌면서 전일까지 3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하루 전인 30일에도 6% 급락하면서 14만75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그러나 SK와 SKC가 공시를 통해 “합병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히며 사태는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이에 SKC주가가 이달 20일 고점인 17만원대를 회복할 수 있을지 투자자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KC는 지난 4일 전년 동기보다 44.6%, 169.5% 증가한 2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을 발표하는 등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이 같은 실적 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해당기업은 2차 전지 핵심소재인 동박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SKC 자회사 SK넥실리스는 2019년 세계에서 가장 얇은 4㎛두께 초극박 동박을 양산하는 등 베터리 소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노우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SKC의 견고한 이익 체력과 2차전지, 반도체 소재 기반의 성장성을 감안하면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투자 매력도를 보유하고 있다”며 “올 하반기 글로벌 1위 동박 생산기업으로 위상을 공고하게 다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