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카카오뱅크 등 은행주 일제히 반등…추가 상승은 "글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증시이슈] 카카오뱅크 등 은행주 일제히 반등…추가 상승은 "글쎄"

카카오뱅크 3.45% 상승 등 주요 금융지주 1~2%대 올라
기술적 반등…경기 둔화 우려·카뱅 공매도 이슈는 여전

 
 
서울 시내에 주요 은행 ATM기기가 나란히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에 주요 은행 ATM기기가 나란히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불안했던 증시 흐름이 다소 진정되면서 국내 은행주들이 일제히 반등에 성공했다. 공매도가 집중됐던 카카오뱅크도 3.45% 상승 마감했다.  
 
다만 글로벌 인플레이션 장기화, 미국 테이퍼링 이슈, 중국의 전력난·헝다그룹 이슈 등의 악재가 여전해 추가 상승을 예단하기는 어렵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카카오뱅크는 지난 거래일보다 3.45% 오르며 다시 6만원대를 회복하며 장을 마감했다.  
 
다른 은행주들도 상승 마감했다. KB금융은 2.95% 오른 5만5800원, 우리금융지주는 1.74% 상승한 1만1700원, 신한지주는 1.53% 상승한 3만9800원, 하나금융지주는 1.22% 오른 4만5450원을 기록했다.  
 
다만 이날 은행주 상승은 코스피 시장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스피는 지난 6일 2908.30까지 떨어졌다가 기관투자자의 저가 매수 영향에 이날 1.76% 상승한 2959.46을 기록했다. 코스닥은 3.37% 오른 953.43에 장을 마쳤다.  
 
증권가에서는 여전히 은행주 상승을 예단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쉽게 사그라지지 않는 가운데 이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와 국내에선 금융당국 주도의 가계대출 규제가 심해지면서 은행주에 악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카카오뱅크의 경우 공매도가 몰리면서 주가 하락을 부추기는 모습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3000선이 깨진 지난 5~6일 이틀간 이뤄진 공매도 거래대금은 총 1조2163억원이다.  
 
양일간 공매도 금액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1332억원)였고, 이어 셀트리온(569억원), 크래프톤(544억원), 카카오뱅크(495억원) 순이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