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임박…"한계기업 10년 내 회생 확률 15~36%"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위드 코로나' 임박…"한계기업 10년 내 회생 확률 15~36%"

한계기업 63.6% 정상 전환돼도 ‘일시적’…한은 “코로나19 이후 엄밀히 점검해야”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의 회생률이 15~36%라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연합뉴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의 회생률이 15~36%라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연합뉴스]

영업이익으로 이자조차 내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다시 살아날 확률이 15~36%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계기업이란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이면서 업력이 10년 이상인 기업을 뜻한다.
 
한국은행은 21일 발표한 ‘기업 재무상태 전환의 주요 특징: 한계기업의 회생을 중심으로’ 보고서를 통해 2003~2009년 새로 한계기업에 진입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한은은 신규 한계기업의 63.6%가 10년 내 1번 이상 정상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중 35.9%가 다시 재무취약, 휴폐업 상태 등으로 전환했다. 
 
정상 상태를 유지한 기업은 27.7%에 불과했다. 이처럼 한은은 한계기업의 상태 전환이 빈번한 점을 감안해, 장기 평균 경영실적을 기준으로 한계기업의 회생을 정의하고 회생 실적을 평가했다.
 
이 같은 방식으로 2003∼2009년 신규 한계기업의 회생률은 최대 36.3%, 최소 15.0%로 나타났다. 기존 연구처럼 일시적 정상화를 기준으로 측정한 회생률(63.6%)에 비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한은이 기존 연구방식보다 엄격하게 평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적지 않은 신규 한계기업이 회생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용민 한은 경제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 연구위원은 “한계기업 중 일부가 업황부진 등으로 한계 상태에 진입했을 뿐 생산성 등 펀더멘털 측면에서는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새로 한계 상태로 전환된 기업 중 상당수는 과거 한계기업과 다른 회생 패턴을 보일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박 연구위원은 “향후 연구에서는 한계기업의 특성과 한계기업 회생의 결정 요인에 대해 추가 분석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한계상태에 진입한 기업들의 회생가능성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