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3분기 매출 5050억원…분기 기준 사상 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스코케미칼 3분기 매출 5050억원…분기 기준 사상 최대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올 3분기 505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포스코케미칼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50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9.9%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2.4% 증가한 315억원, 당기순이익은 496.6% 늘어난 409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포스코케미칼은 3분기 에너지소재, 라임케미칼, 내화물 등 전 사업 부문에서 고른 매출 증가세를 보여 2분기에 이어 연속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에너지소재 사업에서 니켈 등의 원료 가격 상승이 양극재 판매가에 반영됐다. 양극재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2.4% 증가한 1717억원을, 음극재 매출액은 전분기와 같은 427억원을 기록했다.  
 
라임케미칼 사업에서도 유가상승의 영향을 받아 콜타르와 조경유 등 화학제품 판매가가 인상되면서 관련 매출이 전분기 대비 12.9% 상승한 1728억원을 기록했다. 내화물 사업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 증가한 1048억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시장이 점차 커지면서 안정적인 원료 수급과 양산 능력 확보를 위한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부터 ▶중국 화유코발트 합작법인을 통한 연 3만t 규모의 양극재 및 전구체 생산공장 증설 ▶구형흑연 원료 회사인 청도중석에 대한 지분투자 ▶음극재 코팅용 소재인 피치 생산 등을 추진하고 있다. 모기업인 포스코그룹이 리튬·니켈·흑연 등의 원료와 리사이클링 사업 등을 하고 있어 원가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포스코케미칼은 포항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연말까지 차질 없이 준공하고, 양극재와 음극재 글로벌 생산 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임수빈 기자 im.su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