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열흘간 15% '뚝'···"시총 300조 이상 줄어들 것" 전망, 조정장 돌입했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비트코인, 열흘간 15% '뚝'···"시총 300조 이상 줄어들 것" 전망, 조정장 돌입했나

비트코인 7300만원대, 이더리움·솔라나 등도 가격 하락세
암호화폐 전문가 "비트코인 조정장 찾아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비트코인 가격이 7200만원대까지 하락했다가 소폭 오르며 7300만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대부분의 암호화폐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급등세 이후 조정장에 들어간 모습이다.
 
17일 오후 3시 10분 기준,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0.91% 하락한 7317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낮 12시, 7200만원대까지 하락했다가 오후 들어 소폭 상승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최근 10일간 약 15% 하락했다. 지난달부터 이어진 초강세 분위기가 한풀 꺾이고 조정장에 돌입한 모양새다.  
 
이와 관련 암호화폐 분석가 니콜라스 머튼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시장 조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개인적으로 암호화폐시장 전체 시가총액도 2조4000억달러(약 2835조원)까지 떨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현재 전체 암호화폐시장 시총은 약 3211조원이다. 조정장에 돌입한 암호화폐시장 시총이 앞으로 약 360조원 하락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한편 트위터의 네더 시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암호화폐 관련 부정적인 발언을 내놨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시걸 트위터 CFO는 "지금 당장 기업 현금 중 일부를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암호화폐와 같은 변동성이 큰 자산을 보유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투자 정책을 변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업의 투자처로 변동성이 높은 암호화폐는 현재로서는 적당하지 않다고 본 것이다.
 
한편 이더리움은 1.45% 하락한 510만원에, 솔라나와 에이다는 각각 3.02%, 2.38% 내린 26만원, 2260원에 거래되고 있다. 리플은 1.49% 하락한 1320원에 거래 중이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