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이 말만 할 때 한은은 행동으로"…'금리인상 옹호' 美 칼럼 눈길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경제

print

"연준이 말만 할 때 한은은 행동으로"…'금리인상 옹호' 美 칼럼 눈길

윌리엄 페섹 칼럼니스트 "파월 의장 기준금리 인상에 귀 기울여야"

 
 
포브스에 게재된 칼럼. Jerome Powell’s Fed Has Much To Learn From Korea. [사진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포브스에 게재된 칼럼. Jerome Powell’s Fed Has Much To Learn From Korea. [사진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한국은행이 8월에 이어 지난 25일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자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미국 연방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이처럼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9일 외신에 따르면 블룸버그 출신 윌리엄 페섹 칼럼니스트는 지난 26일(현지시각)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게재한 '제롬 파월 의장의 연준은 한국으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Jerome Powell’s Fed Has Much to Learn From Korea)'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페색은 "한은은 인플레이션 추가 상승 등을 억제하기 위해 지난 8월 이후 두 번째로 기준금리를 올렸다. 연준이 말만 하는 동안 한은은 행동하고 있다"면서 "연준은 대응이 필요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8월 기준금리를 0.50%에서 0.25%p 올린 지 약 석 달 만에,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0.25%p 올린 1.00%로 결정했다.  
 
페섹은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한은이 폴 볼커 전 연준의장(임기 1979∼1987년)의 방식을, 파월 의장은 앨런 그린스펀 전 연준의장(1987∼2006년)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대조했다. 폴 볼커가 인플레이션 파이터로 불리는 반면, 그린스펀은 상대적으로 비둘기파(통화완화 옹호)로 불린다.  
 
칼럼에선 파월 의장이 2008년 리먼브라더스 파산 등을 초래한 앨런 그린스펀 전 연준 의장과 같은 실험을 하면서 인플레이션과 관련 설왕설래를 할 때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기준금리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주열 한은 총재의 긴축 행보는 1990년 중반 이전의 중앙은행장들이 환영받는 대신 매도당한 이유를 떠올리게 한다"면서 "볼커 전 의장은 고금리 정책으로 살해 협박을 받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린스펀 전 의장은 1995년 록스타 대접을 받았고, 저축은행과 상업은행, 투자은행 사이의 방화벽을 없애라고 의회에 요구했을 때 의원들은 따랐다"며 "하지만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사태 이후 미국 정부는 한 사람에게 경제 정책을 위임한 것이 바람직하지 않았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지적했다.
 
페섹은 "미국과 한국 모두 대통령이 중앙은행의 초저금리 정책에 의존했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는 한은이 집안의 어른 역할을 하려 한다"며 "파월 의장이 귀를 기울인다면 그들의 전략에서 배울 것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은행 외자운용원이 29일 발간한 '국제금융시장 동향 및 주요 이슈'에 따르면 올해 12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 규모를 매월 150억 달러에서 225~300억달러로 늘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외국계 증권사 및 투자업계(IB) 역시 예상보다 높은 미국의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자가주거비 관련 인플레이션 등으로 테이퍼링 가속화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